한국일보>

등록 : 2017.06.20 07:57
수정 : 2017.06.20 07:57

김요한 OK저축은행으로, 2:2 트레이드의 핵심은?

등록 : 2017.06.20 07:57
수정 : 2017.06.20 07:57

▲ 김요한/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이 스타급 선수들이 포함된 2:2 트레이드를 단행하면서 다가올 새 시즌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OK저축은행은 창단 멤버였던 강영준(30ㆍ라이트)과 김홍정(31ㆍ센터)을 KB손해보험으로 보내고 김요한(32ㆍ레프트)과 이효동(28ㆍ세터)을 받는 2: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지난 19일 발표했다.

이로써 김요한은 지난 2007년 KB손해보험 전신인 LIG손해보험에 입단한 뒤 10년 만에 처음으로 팀을 옮기게 됐다.

얼핏 김요한이 핵심 같지만 OK저축은행에게는 세터 자원이 더 필요했다.

곽명우의 입대로 팀에 세터가 한 명밖에 남지 않아 무조건 보강해야 할 포지션으로 꼽혔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팀의 창단멤버인 강영준과 김홍정을 트레이드 카드로 보내게 된 것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특히 지난 시즌까지 주장을 번갈아 맡았던 두 선수이기에 더욱 힘든 결정이었다. 하지만 이민규 1인 세터 체제로는 운영이 불가능했다"며 "특히 김요한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 공격수다. 팀의 약점인 높이를 충분히 해결해 줄 것이라고 믿고 트레이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김요한은 팀을 대표하는 선수 중 하나였고 이효동도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이기 때문에 매우 아쉽고 힘든 결정이었다"면서도 "팀의 스타일 변화를 위한 포지션 강화가 불가피하다는 전략적 판단 하에 트레이드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손을 꼭 잡고...' 송중기-송혜교 뉴욕 목격담 ‘재조명’

인천 초등생 살인범, 캐릭터 커뮤니티에 그린 ‘기괴한 그림’ 소름

권혁수, EXID 솔지에 '남자친구 있어? 따로 연락해도 돼?' 돌직구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日 “문 대통령 ‘징용피해 청구권’ 발언 양국 관계 찬물”
‘닭의 해’인데…계란ㆍ치킨업계는 ‘계륵’ 신세 전락
박근혜 블랙리스트 관여 없다는 판단, 뒤집을 수 있을까
한국, PGA마지막 대회 첫날 와르르
문재인 대통령 우표 이틀 만에 ‘사실상 완판’
테일러 스위프트의 증언 “그는 나의 벌거벗은 엉덩이를 움켜쥐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경찰 집안싸움 제압, 김부겸 장관 주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