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6.20 07:57

김요한 OK저축은행으로, 2:2 트레이드의 핵심은?

등록 : 2017.06.20 07:57

▲ 김요한/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이 스타급 선수들이 포함된 2:2 트레이드를 단행하면서 다가올 새 시즌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OK저축은행은 창단 멤버였던 강영준(30ㆍ라이트)과 김홍정(31ㆍ센터)을 KB손해보험으로 보내고 김요한(32ㆍ레프트)과 이효동(28ㆍ세터)을 받는 2: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지난 19일 발표했다.

이로써 김요한은 지난 2007년 KB손해보험 전신인 LIG손해보험에 입단한 뒤 10년 만에 처음으로 팀을 옮기게 됐다.

얼핏 김요한이 핵심 같지만 OK저축은행에게는 세터 자원이 더 필요했다.

곽명우의 입대로 팀에 세터가 한 명밖에 남지 않아 무조건 보강해야 할 포지션으로 꼽혔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팀의 창단멤버인 강영준과 김홍정을 트레이드 카드로 보내게 된 것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특히 지난 시즌까지 주장을 번갈아 맡았던 두 선수이기에 더욱 힘든 결정이었다. 하지만 이민규 1인 세터 체제로는 운영이 불가능했다"며 "특히 김요한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 공격수다. 팀의 약점인 높이를 충분히 해결해 줄 것이라고 믿고 트레이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김요한은 팀을 대표하는 선수 중 하나였고 이효동도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이기 때문에 매우 아쉽고 힘든 결정이었다"면서도 "팀의 스타일 변화를 위한 포지션 강화가 불가피하다는 전략적 판단 하에 트레이드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손을 꼭 잡고...' 송중기-송혜교 뉴욕 목격담 ‘재조명’

인천 초등생 살인범, 캐릭터 커뮤니티에 그린 ‘기괴한 그림’ 소름

권혁수, EXID 솔지에 '남자친구 있어? 따로 연락해도 돼?' 돌직구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