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2.12 15:00
수정 : 2018.02.12 19:38

홀대받는 뇌전증 환자… 수술 검사장비 국내 1대도 없어

등록 : 2018.02.12 15:00
수정 : 2018.02.12 19:38

뇌전증 수술에 필요한 장비가 국내에 없어 적지 않은 환자가 일본ㆍ중국 등 해외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뇌전증(雷電症)은 뇌 신경세포의 기능적·구조적 이상으로 과도한 전기 방출이 일어나 발작(경련)이 반복해 일어나는 만성적인 이상 상태다.

매년 2월 둘째 주 월요일(올해는 12일)은 ‘세계 뇌전증의 날’이다. 올바른 뇌전증 정보를 알리고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2015년에 제정됐다.

‘간질’로 불렸던 뇌전증은 유전 때문으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유전적인 요인은 1% 밖에 되지 않는다. 누구나 걸릴 수 있지만 적절히 치료하면 고혈압ㆍ당뇨병처럼 정상 생활이 가능하다. 국내 뇌전증 환자는 40만~50만명 정도이지만 13만7,000여명(2015)만 치료를 받고 있다.

진단은 가족이나 보호자에게서 환자 병력을 자세히 들은 뒤 뇌에서 생기는 전기적 변화를 알아내는 뇌파검사(EEG)로 한다. 자기공명영상(MRI)과 양전자방출촬영(PET), 뇌혈역학적 검사(SPECT) 등과 같은 뇌영상 검사로 정밀 검사한다.

뇌전증 환자의 40%는 항경련제를 2~3년 이상 먹으면 완치되고, 25%는 계속 복용하면 발작이 줄어든다. 65%가 약으로 치료되지만 약이 듣지 않는 나머지 35% 가운데 상당수가 수술로 완치나 증상 완화를 기대할 수 있다.

수술은 과도한 전기를 방출하는 뇌 부위를 잘라내거나 방사선 쬠(감마나이프 수술), 뇌의 깊은 부위나 목을 지나는 미주(迷走)신경에 전선을 넣어 미세한 전류를 흘리는 신경자극술을 한다. 신경자극술은 증상 완화와 이상 전기신호 원인 부위를 찾는 데 도움이 된다.

비싼 검사ㆍ수술비가 걸림돌이었지만 2017년 7월부터 산정 특례 적용(보험 수가의 10%만 납부함)이 이뤄져 부담이 크게 줄었다.

하지만 뇌전증 수술을 위해 꼭 필요한 정밀장비가 국내에 단 한 대도 없어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일본ㆍ중국 등 해외에서 검사를 받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홍승봉 대한뇌전증학회장(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은 “수술을 받아야 할 뇌전증 환자의 뇌 수술 부위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한 뇌 자기(磁氣) 변화 검사장비(MEGㆍ30억원)가 국내에 한 대도 없어 중국ㆍ일본에서 검사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고 했다.

홍 회장은 “수익이 나는 장비가 아닌 만큼 정부에서 검사장비의 구입ㆍ운영비를 지원하고 국내 병원들이 함께 사용하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국내에는 뇌전증지원센터가 한 곳도 없어 환자들이 홀대를 받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뇌전증을 수술하려면 레이저 수술장비(5억원), SEEG 로봇장비(10억원), 뇌자도 진단장비 (30억원)가 필요하다. 모두 45억원 정도 드는 이들 장비를 갖추면 수십만명의 뇌전증 환자를 치료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김정일 분장에 억대 비용,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반려견ㆍ키높이 구두까지 완벽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