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영 기자

등록 : 2018.01.10 17:49
수정 : 2018.01.11 00:42

KBS 이사회, 고대영 사장 해임제청안 상정

15일까지 고 사장 서면 소명서 제출 요구

등록 : 2018.01.10 17:49
수정 : 2018.01.11 00:42

고대영 KBS 사장.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친여권 성향으로 재편된 KBS 이사회가 10일 고대영 사장의 해임제청안을 상정했다. 이사회는 고 사장에게 소명 기회를 준 뒤 이르면 이달 중 이사회를 소집해 해임제청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알려졌다.

KBS 이사회 재적 이사(친여 성향 6명과 친야 성향 5명 등 11명) 중 과반(6명)이 표결에 참석해 이 중 과반이 찬성하면 해임제청안이 의결된다.이어 KBS 사장 임면권이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하면 고 사장은 해임된다. 이에 따라 고 사장 해임이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사회는 이달 15일까지 서면 소명서를 낼 것을 고 사장에게 요구했다. 소명이 부족할 경우 고 사장의 이사회 출석을 요구할 방침이다.

김서중, 전영일, 권태선, 장주영 등 친여권 KBS 이사 4명은 지난 8일 “고 사장 취임 이후 KBS가 공영방송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고, 고 사장에겐 파업 장기화 사태와 경영 문제 등을 해결할 능력이 없다”며 고 사장 해임제청안을 제출했다. 10일 이사회에는 친여 이사 6명과 친야 이사 4명(모친상을 당한 이인호 이사장 제외)이 참석해 해임제청안 상정을 결정했다.

지난해 9월 4일부터 고 사장 퇴진과 방송 정상화를 명분으로 총파업 중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새노조)는 “고 사장의 해임제청안이 가결될 때까지 파업 중단은 없다”고 밝혔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단독] 특검, 킹크랩 시연회 관련 4자 대질 추진
인상률 정한 후 숫자 맞추기… ‘그때 그때 다른’ 최저임금 산출 근거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양승태 사법부, 국회의원 성향 파악ㆍ개별 로비 정황
학원가는 지금 자사고 벼락치기 특수
노점상 내쫓는 노점상 가이드라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