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영창 기자

등록 : 2018.01.10 06:10
수정 : 2018.01.10 10:36

“올해 세계경제 예상보다 더 성장”

세계은행 전망치 2.9→3.1% 상향

등록 : 2018.01.10 06:10
수정 : 2018.01.10 10:36

게티이미지뱅크

세계은행이 올해 세계경제가 예상보다 더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며 성장률을 7개월 만에 0.2%포인트 높여 잡았다. 세계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세계경제 전망’에 따르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은 지난해 6월 예상치(2.9%)보다 높은 3.1%로 전망됐다.

미국와 유럽 등 선진국에서 투자가 늘고, 브라질 러시아 등 원자재 생산국 수출이 예상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 덕이다.

세계은행은 시장환율 기준으로 성장률을 발표하는데,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국제통화기금(IMF) 등 다른 기관에서 사용하는 구매력평가(PPP) 기준으로 환산하면 3.7%에 해당한다. 지난해 10월 IMF, 11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성장률 전망치와 같은 수준이다.

세계은행은 선진국 성장률을 1.8%에서 2.2%로 대폭 상향했는데, 미국(2.2→2.5%)과 유로존(1.5→2.1%)이 견고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올해 성장률은 6.3%에서 6.4%로 높여 잡은 반면, 인도의 성장률은 7.5%에서 7.3%로 다소 낮췄다.

한편 세계은행은 세계경제가 2019년 3.0%(PPP 기준 3.7%), 2020년 2.9%(PPP 기준 3.7%) 등 향후 3년간 비슷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은행은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별도로 발표하지는 않았다.

세종=이영창 기자 anti09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최저임금 부담완화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등 곧 발표”
‘발표→반발→보류’ 되풀이... 김상곤표 교육정책 신뢰 추락
“가상화폐 등 부처 혼선 바람직하지 않다”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SC제일은행엔 청탁 전화 한통도 없다”
수빙 숲 사이로 스키 질주 ‘만화 속 설국’ 도호쿠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