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3 08:09

류현진-배지현의 새해 인사 “매 순간 아끼고 배려”

등록 : 2018.01.03 08:09

배지현(왼쪽), 류현진(오른쪽)/사진=류현진, 배지현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결혼을 앞둔 류현진(30ㆍLA 다저스)과 배지현(30)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새해 인사를 전했다.

류현진의 소속사 (주)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2일 두 사람의 신년 인사를 전했다.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는 "그 어떤 해보다 큰 의미를 가질 2018년이 밝았다. 많은 축하와 격려에 감사하다"며 "한결같은 따듯함을 가질 동반자, 좋은 영향을 끼치는 긍정적인 부부,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두 사람이 되도록 매 순간 아끼고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시즌 중반 배지현 아나운서와 결혼 소식을 전했다.

2017시즌에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25경기(24경기 선발)에 출전해 126⅔이닝을 던지고 5승 9패, 평균자책점 3.77을 남겼다.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는 5일 오후 서울시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주례는 류현진의 한화 시절 은사인 김인식 전 야구국가대표 감독이 맡았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2018 트렌드①] 2018년 한국영화 라인업 미리보기

'투수 FA 최고액' 차우찬이 '외야수 FA 최고액' 김현수에 거는 기대

신태용호의 향후 6개월 키워드는?…'체력ㆍ손흥민 파트너ㆍ반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조현민보다 더했다” 유명 콘텐츠 업체 대표 ‘갑질’ 논란
드루킹 공범 ‘서유기’ 영장심사… 질문엔 묵묵부답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아내를 종처럼 부려”… 법정가는 '군수 부인 갑질' 논란
“함께 일하는 경험이 쌓이면 ‘동등한 동료’ 가능해요”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