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03 08:09

류현진-배지현의 새해 인사 “매 순간 아끼고 배려”

등록 : 2018.01.03 08:09

배지현(왼쪽), 류현진(오른쪽)/사진=류현진, 배지현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결혼을 앞둔 류현진(30ㆍLA 다저스)과 배지현(30)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새해 인사를 전했다.

류현진의 소속사 (주)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2일 두 사람의 신년 인사를 전했다.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는 "그 어떤 해보다 큰 의미를 가질 2018년이 밝았다. 많은 축하와 격려에 감사하다"며 "한결같은 따듯함을 가질 동반자, 좋은 영향을 끼치는 긍정적인 부부,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두 사람이 되도록 매 순간 아끼고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시즌 중반 배지현 아나운서와 결혼 소식을 전했다.

2017시즌에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25경기(24경기 선발)에 출전해 126⅔이닝을 던지고 5승 9패, 평균자책점 3.77을 남겼다.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는 5일 오후 서울시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주례는 류현진의 한화 시절 은사인 김인식 전 야구국가대표 감독이 맡았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2018 트렌드①] 2018년 한국영화 라인업 미리보기

'투수 FA 최고액' 차우찬이 '외야수 FA 최고액' 김현수에 거는 기대

신태용호의 향후 6개월 키워드는?…'체력ㆍ손흥민 파트너ㆍ반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