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기자

등록 : 2017.12.28 10:09
수정 : 2017.12.28 10:17

문 대통령 내일 휴가… 관저에서 가족들과 새해 맞이

등록 : 2017.12.28 10:09
수정 : 2017.12.28 10:17

14일 가운데 8일 사용

청와대 의무 소진율 70%엔 못미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차 국민경제자문회의·경제관계장관회의에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왼쪽),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마지막 근무일인 29일 휴가를 갖고 숨가빴던 취임 첫 해를 마무리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문 대통령이 내일 하루 연가를 낸다”며 “연차일수가 총 14일이어서 8일을 사용하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청와대 직원들의 의무 연차 소진율은 70%로 문 대통령은 57%만 소진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취임 초 “휴식이 곧 국가 경쟁력” “연차를 다 쓰겠다”며 직원들에게도 연차 사용을 독려해왔다. 다만 취임 첫 해 빠듯한 일정과 잦은 해외 순방으로 연차 소진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도 연차 소진에 대한 뜻이 강했지만 일정이 쉬지 않고 연말까지 이어져 부득이하게 모두 소진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9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이어지는 연휴 동안 별다른 외부일정을 잡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관저에 휴식을 취하며 가족들과 조용한 연말연초를 보낼 예정이란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굿바이 노회찬… 불법 정치자금 의혹에 스러진 ‘진보의 별’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여야, 김선수 대법관 후보 ‘정치적 중립성’ 놓고 충돌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