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준석 기자

등록 : 2017.10.13 09:21
수정 : 2017.10.13 10:03

국세청 비리백태… 단속정보 흘리고, 동료에게 뇌물주고

등록 : 2017.10.13 09:21
수정 : 2017.10.13 10:03

탈세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세무조사 대상자에게 돈을 받고 조사 정보를 미리 건네주는 등 뇌물을 받아 징계받은 세무 공무원이 지난 5년간 219명에 달했다.

조사 대상자를 협박하거나, 세무조사를 피할 수 있는 정보를 알려주는 등 그 수법도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6월까지 5년여 동안 징계를 받은 국세청 직원은 680명으로, 이 중 32.2%인 219명은 뇌물 수수 혐의로 처벌받았다.

한 공무원은 부동산 소유권으로 분쟁 중인 납세자에게 세무조사로 압박하겠다며 뇌물을 받아 챙겼다가 적발됐다. 또 특정 업체의 과세 정보를 경쟁 업체에 넘겨주고 뇌물을 받은 사례도 있었다. 세무조사 대상자에게 조사를 피할 수 있는 조언을 해준 경우, 단속 정보를 알려주고 뇌물을 받은 사례 등도 포함됐다. 단속 공무원이 감사 담당자에게 돈을 건네는 등 세무 공무원끼리 뇌물을 주고받은 경우도 있었다.

뇌물 수수 공무원을 퇴출하지 않는 등 사후 처리도 미흡했다. 뇌물 수수 혐의 직원 219명 중 32%인 70명만 파면ㆍ해임ㆍ면직 처분을 받아 옷을 벗었고, 나머지는 신분을 유지했다.

세종=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