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3.12 10:29
수정 : 2018.03.12 10:34

영국 버밍엄 도그쇼 챔피언은 나야!

등록 : 2018.03.12 10:29
수정 : 2018.03.12 10:34

11일(현지시간) 영국 중부 버밍엄에서 열린 2018 크러프츠 대회 최우수 챔피언을 차지한 휘핏 ‘티저’가 우승트로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세계 최대 도그쇼 중의 하나인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2018년 크러프츠 내셔널(Crufts 2018 at the NEC)대회에서 휘핏 ‘티저’가 최우수 챔피언을 차지했다.

올해로 127회를 맞는 크러프츠 도그쇼는 빅토리아 시대인 1891년 런던의 이스링턴에서 처음 개최됐다.

이후 매년 참가자 수가 늘어 수천 마리의 개가 경쟁하는 큰 대회로 발전했다.

최우수 챔피언을 차지한 휘핏은 19세기 중반 영국에서 토끼를 쫓는 경기에 사용하기 위해 개량한 하운드 품종으로 테리어와 소형 잉글리시 그레이하운드를 교배시켜 개량한 품종이다.

홍인기 기자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크러프츠 대회 마지막 날인 11일(현지시간) 최우수 챔피언을 차지한 휘핏 '티저'가 주인 쇼트와 함께 워킹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파격의 연속이던 네 번째 한미 회담
김경수 재소환 시기 놓친 경찰, 또 ‘봐주기 수사' 비판 직면
심상치 않은 보수 텃밭 대구…한국당-민주당 시장 지지율 격차 불과 8%포인트
트럼프 말 한마디에, 싱가포르 언론 화들짝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민주당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총집결, PK 노풍 촉각
‘바가지 썼다’ 한국 유튜버 영상에 대만 들썩… 혐한으로 번지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