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1.14 18:20

심사위원은 제자에 ‘특혜’ 주고, 직원은 감추려 ‘서류조작’

등록 : 2018.01.14 18:20

대전문화재단 특정감사결과

2017 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 포스터. 대전문화재단 제공

지난해 대전에서 열린 기타경연대회에서 심사위원이 제자에게 특혜를 줘 상을 받게 하고, 주최 기관 직원이 이를 은폐하기 위해 서류를 조작한 사실이 감사에서 드러났다.

14일 대전시의 대전문화재단에 대한 특정감사결과에 따르면 문화재단이 지난해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개최한 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 부대 행사인 기타 콩쿠르에서 심사위원 A씨가 자신의 제자에게 가장 높은 점수를 줘 1등인 금상을 받게 했다.

행사 직후 스승이 제자를 심사해 최고 점수를 줬다는 의혹이 나오자 문화재단 관계자는 A씨가 경연 심사에 참여하지 않은 것처럼 채점표를 조작했다.채점표를 조작한 문화재단 직원은 감사가 시작되자 사직서를 제출했다.

알고 보니 문화재단은 심사위원을 당초 계획 및 규정에 맞지 않게 선정했다. 추진위를 구성해 심사위원을 선정해야 했지만 이런 절차 없이 프로그램 매니저와 행사 관계자가 심사위원을 일방적으로 선정한 것이다.

문화재단은 또 경연 참가자가 A씨와 또 다른 심사위원 B씨의 제자였다는 사실을 알고도 심사위원을 바꾸지 않았다. 기타 콩쿠르는 심사위원과 관계가 있는 사람이 출전하면 심사에서 배제토록 했지만 문화재단은 이를 무시한 채 A씨와 B씨가 심사를 보게 했다는 게 대전시 감사관실의 설명이다.

감사관실 측은 “지역 대표 공연예술제에서 심사위원 선정과 심사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지 않게 해 행사는 물론, 공공행정의 신뢰도를 크게 추락시켰다”고 밝혔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