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6.15 10:45
수정 : 2017.06.15 16:01

문 대통령 “야당의 강경화 반대 수용 어려워”

등록 : 2017.06.15 10:45
수정 : 2017.06.15 16:01

“국민의 뜻 따를 것” 야당 반대 정면돌파

17일까지 강 후보자 청문보고서 송부 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둘러싼 야당의 반대에도 ‘국민의 뜻’을 앞세워 정면돌파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강 후보자에 대한 야당들의 반대가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반대를 넘어서서 대통령이 그를 임명하면 더 이상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무총리 등의 임명은 국회 동의를 받도록 헌법에 규정돼 있고 대통령이 국회의 뜻을 반드시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장관 등 그 밖의 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라고 강조했다.

강 후보자에 대해서는 "당차고 멋있는 여성이다. 유엔과 국제사회에서 외교관으로서 능력을 인정받고 칭송받는 인물이다. 우리도 글로벌한 외교부 장관을 가질 때가 되지 않았나"라고 반문하면서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해 주고 비상상황 속에서 대승적인 협력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17일까지 재송부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하면서 사실상 임명 절차에 돌입했다. 국회가 17일까지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은 18일 강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야당은 선전포고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밀어붙이기가 현실화된다면 국회 차원의 협치가 사실상 끝난 것은 물론이고, 우리 야당으로서도 보다 강경한 수단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심각한 인식의 오류”라고 논평하면서 비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