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4.16 19:44

KBO, 보크 놓친 심판진에 엄중 경고

등록 : 2018.04.16 19:44

김태형(왼쪽) 두산 감독이 15일 고척 넥센전에서 보크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한국야구위원회(KBO)가 투수 한현희(넥센)의 보크를 놓친 심판진에 엄중 경고 조치를 내렸다.

KBO는 16일 '지난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두산전 6회 2사 3루에서 투수 보크 상황이 있었지만, 이를 잘못 인지하고 경기를 진행한 해당 심판진에게 KBO리그 규정 벌칙내규 제 1항에 의거, 엄중경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KBO는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할 경우 KBO리그 규정 벌칙 내규에 의거해 엄중 제재할 방침이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예쁜누나' 정해인, 김수현→송중기 계보 이을까

'드라이버는 쇼, 퍼트는 돈?' 퍼팅 난조로 약 48만 달러 날린 PGA 김시우

BAT코리아, 유상증자 왜…배당금 늘리기 꼼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