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2.02 18:16
수정 : 2018.02.02 18:17

김의겸 靑 대변인 “대통령께 귀찮도록 여쭤보겠다”

등록 : 2018.02.02 18:16
수정 : 2018.02.02 18:17

문 대통령이 발탁한 배경도 소개

김의겸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외교 일정에 대해 첫 공식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의겸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제가 기자 여러분의 말진, 2진이 되어서 대통령에게 궁금한 점을 여쭤보겠다”고 말했다.

김 신임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외교 일정에 대한 첫 공식 브리핑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출입기자의 말진, 2진이 되어서 직접 여쭤보겠다.

귀찮게 해드리겠다고 말씀 드렸더니, 문 대통령이 ‘와서 직접 물어보고 대답을 듣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다. 언제든지 오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내정된 이후 문 대통령과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눈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김 대변인을 발탁한 배경도 소개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참여정부 때 노무현 대통령을 잘 모르는 분이 직책을 맡아 혼선과 논란을 일으킨 경우가 있었다’고 했다”며 “제가 얼마나 문 대통령을 아는지 모르겠으나 (문 대통령이) 그런 기대를 갖고 임명했다는 취지로 말씀하셨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한겨레 정치부 기자 시절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과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 대통령을 가까이서 취재한 인연이 있다.

김 대변인은 이날 고별사를 한 박수현 전 대변인처럼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모든 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대통령 일정에 대변인이 참석하는 것은 의무이자 권리”라며 “계속 참석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긴박했던 24시간… 서훈-김영철 라인 통해 제안, NSC에서 최종 결정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홍준표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진전은 전혀 없어”
외신들 “문 대통령, 중재 또 돋보여…그물에 낀 공 빼냈다” 극찬
불교계 대표 시조시인 무산 스님 입적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