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2.02 18:16
수정 : 2018.02.02 18:17

김의겸 靑 대변인 “대통령께 귀찮도록 여쭤보겠다”

등록 : 2018.02.02 18:16
수정 : 2018.02.02 18:17

문 대통령이 발탁한 배경도 소개

김의겸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외교 일정에 대해 첫 공식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의겸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제가 기자 여러분의 말진, 2진이 되어서 대통령에게 궁금한 점을 여쭤보겠다”고 말했다.

김 신임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외교 일정에 대한 첫 공식 브리핑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출입기자의 말진, 2진이 되어서 직접 여쭤보겠다.

귀찮게 해드리겠다고 말씀 드렸더니, 문 대통령이 ‘와서 직접 물어보고 대답을 듣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다. 언제든지 오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내정된 이후 문 대통령과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눈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김 대변인을 발탁한 배경도 소개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참여정부 때 노무현 대통령을 잘 모르는 분이 직책을 맡아 혼선과 논란을 일으킨 경우가 있었다’고 했다”며 “제가 얼마나 문 대통령을 아는지 모르겠으나 (문 대통령이) 그런 기대를 갖고 임명했다는 취지로 말씀하셨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한겨레 정치부 기자 시절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과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 대통령을 가까이서 취재한 인연이 있다.

김 대변인은 이날 고별사를 한 박수현 전 대변인처럼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모든 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대통령 일정에 대변인이 참석하는 것은 의무이자 권리”라며 “계속 참석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美, 한국 철강산업에 최강 ‘관세폭탄’ 예고… “수출 포기할 판”
지방선거 모드 돌입 홍준표, SNS서 이념전쟁 전초전
‘1등 선수는 항상 마지막에 출발한다?’ 출발순서에 숨은 재미
계속되는 서울 부동산시장 강세… 설 이후 전망은
[특파원24시] 유커 씀씀이 줄어들자… 일본 관광업계, 대만 고소득층 공략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로까지… 파문 커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