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3.22 21:38

대한항공, 삼성화재의 명가재건 꿈 꺾었다...2년 연속 챔프행

등록 : 2018.03.22 21:38

대한항공의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대한항공이 삼성화재를 누르고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대한항공은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3전 2승제) 최종 3차전에서 삼성화재에 세트 스코어 3-1(23-25 25-20 25-22 32-30) 역전승을 거뒀다.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대한항공은 2위 삼성화재와 플레이오프에서 1패 뒤 2연승을 거둬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챔프전행 티켓을 확보했다.대한항공은 정규리그 우승팀 현대캐피탈과 오는 24일부터 5전 3승제로 챔프전 '리턴매치'를 펼친다. 대한항공의 챔프전 진출은 팀 통산 5번째다.

대한항공은 밋차 가스파리니가 서브 득점 5개 포함 39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정지석(17점)도 고비마다 귀중한 득점을 올리며 지원사격했다. 반면 삼성화재는 1세트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친 타이스 덜 호스트(29점)가 2세트부터 부진하며 결국 무릎을 꿇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박병호 컴백' 최정은 홈런왕을 지켜낼 수 있을까

[이슈+] ‘20주년’ 신화가 만든 진짜 신화

오늘, 주목할 경제뉴스(03/2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두환 정권식 보도통제 계획에… 국회 무력화 실행방안까지 담겨
‘종전선언’ 성과 없자… 문 대통령에 분풀이한 북한
‘친노 좌장’ 이해찬, 장고 끝 당권 출사표… 민주당 전대 판도 출렁
문 대통령 “국정원 정치적 중립 확실하게 보장”… 첫 업무보고 받아
마린온, 지난달부터 심한 진동 감지… 군 “사고 조사위에 외국전문가 추가”
미 시사잡지 애틀랜틱 “트럼프 외교정책, 처음부터 사기였다”
여 “통상 문건과 다른 사실상 쿠데타”… 야 “국가전복 음모 어디에도 없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