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소연 기자

등록 : 2017.09.14 16:05
수정 : 2017.09.14 16:18

사할린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12위, 72년만에 고국 품으로

등록 : 2017.09.14 16:05
수정 : 2017.09.14 16:18

일제 강점기 강제 노역으로 러시아 사할린에 끌려갔다가 해방 후에도 돌아오지 못하고 생을 마감한 이들의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왔다.

행정안전부는 러시아 정부와 협의를 통해 사할린 강제 동원 한국인 희생자 유골 12위를 14일 국내로 이송해 15일 충남 천안시 국립망향의동산에 안치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정부는 1990년 한러 수교 이후 외교부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사할린 한인 영주귀국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사할린 한인 강제 동원 피해와 묘지 실태를 조사했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사할린 한인 묘지 조사 사업을 벌인 결과 1만5,110기의 한인 묘지가 확인됐다. 정부는 이와 함께 2013년 5월 러시아와 한인 유골 발굴과 봉환에 합의해 그해 처음 1위를 봉환한 이후 2014년 18위, 2015년 13위, 2016년 11위를 봉환했고 이번에 추가로 12위를 봉환하게 됐다.

일제는 1938년부터 1945년까지 사할린으로 한인 3만명 이상(학계 추정)을 끌고 가 탄광, 토목공사 현장, 공장 등에서 혹독한 강제 노역을 시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들은 해방 후에도 한러 수교 전까지 귀국길이 막혀 대부분 이국땅에서 생을 마감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럴 거면 뭐하러” 靑 맘대로 軍 장성인사 논란
진보대법원장 시대 열린다…김명수 인준안 국회 통과
주한 대사 미정, 북한과 맞서는 ‘트럼프 정부의 최대 오점’
독일 슈뢰더 전 총리 ‘새 반려자’… 25세 연하 한국인
이상호 “故김광석 딸 사망 재수사 촉구… 부인 출국금지해야”
2000원권 기념지폐 매진… “추가 발행계획 없어”
‘킹스맨2’ 콜린 퍼스 “또 봅시다, 한국에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