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현 기자

등록 : 2018.05.16 18:00

금오공대 이번엔 박사학위 장사 의혹으로 시끌

등록 : 2018.05.16 18:00

논문표절과 대학원 입시부정 의혹도

연구비 횡령 수사 시 허위진술 의혹도 논란

금오공대 전경. 금오공대 제공

연구비 횡령과 허위진술 강요 의혹이 제기된 금오공대에서 해당 학과 교수가 동료 교수에 대해 박사학위 장사와 논문표절, 대학원 입시부정 의혹을 제기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경북 구미시 금오공대 토목공학과 A 교수는 최근 대학 인터넷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올린 ‘박사학위 장사’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과 교수 중 유일하게 박사학위가 없어 창피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년퇴임을 3개월 남겨두고 있다.

그는 ‘몇 해 전 금오공대 졸업생이 총장에게 보낸 탄원서를 보면 금오공대는 싼 등록금과 허술한 논문심사, 술 접대만 잘하면 학위를 주는 ‘금오학파’로 명성(?)을 떨치고 있어 쥐구멍을 찾고 싶다고 했다”며 탄원서 일부를 공개했다.

A 교수는 이어 “같은 과 B교수는 몇 년이 걸려도 힘든 박사학위를 3개월 논문지도로 배출해 ‘스타 교수’로 알려져 있다”며 “학생이 천재이거나 교수의 지도가 세계적으로 탁월한 것이 아니라면 대관절 무엇일까”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A 교수는 또 “B 교수는 내 논문을 표절해 자신이 지도하는 박사과정 학생들의 논문실적으로 둔갑시켰다”며 “표절과 대필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A교수는 "해당 학생이 탄원서 원본을 공개하는 것을 원치 않아 일부만 공개했지만 논문 표절 시비를 가리기 위해서라면 원본을 공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A 교수는 또 “지난해에는 B교수가 점 찍은 지원생이 박사과정 입학시험에 떨어지자 추가 모집 응시 기회까지 줘서 합격시켰다”며 모집절차에 대한 의문도 제기했다.

이에대해 B교수는 “대학본부가 나서서 모든 의혹에 대해 진상을 규명해달라”며 진상조사요구서를 제출했다.

한편 이 대학 토목공학과 교수 4명과 타학과 교수 1명은 2007~2016년 연구비 중 대학원생 20명의 인건비 6억5,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이들은 지난해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연구비 공동관리 부분에서 2명 벌금형, 2명 기소유예, 1명은 재판이 진행 중이다.

여기다 토목공학과 대학원 출신 C씨는 "연구비 횡령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을 당시 토목공학과 교수가 찾아와 연구비 횡령의혹을 받은 A 교수가 선처를 받을 수 있도록 허위진술을 할 것을 요구했다"며 "양심을 속이고 경찰과 법원에 위증을 했다는 사실이 부끄럽고 후회스럽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당시 C씨의 지도교수는 A씨였다.

A 교수는 “C씨는 위증을 하지 않았으며 법원 판결로 모든 사안이 밝혀진 부분”이라며 “사실과 다른 말로 학교와 본인의 명예를 실추시킨다면 당사자들 역시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대학 연구비 횡령과 박사학위 취득과정에 얽힌 의혹들에 대해 원점에서 새로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김재현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오늘 거리로 모인다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말레이시아에 잡힌 한국축구, 조1위는 물건너가고…
[글로벌 Biz리더] 기자 꿈꾸던 난독증 소년, 영국 하늘을 지배하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