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5 10:15
수정 : 2018.05.25 11:20

이승우, ‘개고기 발언’ 伊방송 해설자 상대로 소송

등록 : 2018.05.25 10:15
수정 : 2018.05.25 11:20

23일 오후 경기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축구대표팀 공식 훈련'에서 이승우(왼쪽)와 손흥민이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신태용호의 '막내' 이승우(베로나)가 중계방송 도중 인종차별 발언을 한 이탈리아 지역 방송사 해설자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탈리아 스포츠신문 '코리에르 델로 스포르트-스타디오'는 25일(한국시간) "베로나에서 뛰는 이승우가 인종차별 방송 해설로 명예가 실추됐다며 변호사를 통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승우가 'AC밀란을 상대로 골을 넣은 것보다 개고기로 만든 간식을 먹는 선수로 더 유명해질 것'이라는 해설자의 발언에 격앙했다"라며 "당시 해설자의 말이 담긴 비디오 자료도 소송자료로 제출했다.해설자의 인종차별 발언에 명예를 실추당해 이승우가 소송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승우는 지난 6일 AC밀란과 2017-2018 이탈리아 세리아A 정규리그 36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40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기막힌 오른발 발리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당시 득점은 이승우의 세리에A 데뷔골이었다. 베로나는 1-4로 완패해 다음 시즌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지만 이승우의 득점 장면은 팬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이탈리아 지역방송 해설자는 중계방송 도중 한국 사람들이 개고기를 먹는다는 사실을 앞세워 이승우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해서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고, 이승우 역시 이를 참지 않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차량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