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17 16:07
수정 : 2017.12.17 16:08

차에 탄 채로 조문을?…日서 '드라이브 스루' 장례식장 등장

등록 : 2017.12.17 16:07
수정 : 2017.12.17 16:08

지난 15일 일본 나가노(長野)현 우에다(上田)시의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장례식장'에서 업체측이 조문하는 시범을 보이고 있다. 장례업체 '렉스트 아이(Lext Ai)는 17일 차에 탄 채로 조문을 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장례식장을 열었다. 연합뉴스

일본에서 차에 탄 채로 조문하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방식의 장례식장이 등장해 주목받고 있다.

17일 아사히신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관혼상제 업체 '렉스트 아이'(Lext Ai)는 이날 나가노(長野)현 우에다(上田)시에 '드라이브 스루 장례식장'을 열었다.

운영 방식만 보면 이 장례식장은 드라이브 스루 패스트푸드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조문자는 차에서 내리지 않은 채 접수대에 차를 멈춘 다음 태블릿PC의 방명록에 이름을 적고 불을 붙이지 않는 전열식 향을 직원에게 건낸다.

조문자는 접수대 뒤 큰 창 너머로 빈소 내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조문자가 도착하면 빈소의 램프에 불이 들어오는데, 상주들은 모니터 화면을 통해 조문자가 향을 올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업체가 이런 새로운 방식의 장례식장을 도입한 것은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사람이 빈소에 오면 고인이 기뻐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보통의 장례식장이라면 가기 힘든 고령자, 혹은 신체가 부자유스러운 사람도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면 빈소에 가는 부담을 덜 수 있다.

렉스트 아이는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 장례식장에 가지 않았다'는 고령자의 말을 듣고 새 방식의 장례식장을 도입하기로 결심했다"며 "복장을 갖추지 않고 조문을 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새로운 방식은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드라이브 스루 장례식이 익숙하지 않기는 하지만, 도전하지 않으면 시대에 맞는 새로운 방식이 탄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