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기자

등록 : 2017.12.08 21:56
수정 : 2017.12.08 22:01

2세트 뒤집기…KB손해보험, 우리카드에 셧아웃 승리

등록 : 2017.12.08 21:56
수정 : 2017.12.08 22:01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알렉스가 8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KOVO제공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우리카드에 완승을 거두고 3위 자리를 탈환했다.

KB손해보험은 8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3-0(25-23 25-22 25-17)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꿰찬 KB손해보험은 8승6패(승점 22)로 대한항공(7승7패)과 승점이 가지만 다승에서 앞서 3위가 됐다. 우리카드는 5승9패(승점 14)에 그쳐 7개 팀 중 6위다.

KB손해보험의 알렉스(26)와 이강원(27)이 각각 21점, 20점을 기록하며 선봉에 섰고 손현종(25)도 12점으로 힘을 보탰다.

1세트 승부를 결정지은 것은 서브였다. 22-22에서 우리카드의 에이스 파다르(21)가 서브 범실을 기록한 반면 알렉스의 서브는 득점으로 연결됐다.

2세트에서는 KB손해보험의 역전극이 돋보였다. 2세트 반격에 나선 우리카드가 7-1까지 점수 차를 벌리며 달아났다. 19-16으로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는 나경복(23)의 공격으로 20점 고지를 선점하기도 했다. 하지만 KB손해보험이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KB는 20-21까지 따라잡았다. 세트의 피날레는 알렉스의 몫이었다. 알렉스는 24-22에서 천금 같은 서브 에이스를 터뜨렸다.

2세트에서 역전패를 당하자 우리카드는 전의를 상실한 듯 보였다. KB손해보험은 3세트 들어 힘이 빠진 우리카드를 압도하며 12-6 더블스코어를 만들었다. 점수 차는 20-11로 더욱 벌어졌다. 우리카드는 파다르를 코트 밖으로 빼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결국 3세트 17점에 그치며 완패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김정일 분장에 억대 비용,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반려견ㆍ키높이 구두까지 완벽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