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17 20:42

‘호잉 홈런 2개’ 내준 두산 유희관 첫 패 위기…5이닝 5실점

등록 : 2018.04.17 20:42

두산 유희관/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두산 선발 유희관(32)이 패전 위기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유희관은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원정 경기에서 5이닝 만에 투런 홈런 2개를 포함해 안타 10개를 허용하고 4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유희관은 0-5로 몰린 6회 김정후(30)에게 마운드를 물려줬다.

시즌 3번째 등판한 유희관은 시즌 첫 패의 위기를 맞았다. 지난 11일 삼성전에서는 5⅔이닝 5실점 했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시즌 첫 승을 얻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평균자책점 4.91을 기록했다.

홈런왕 경쟁에 뛰어든 제라드 호잉()에게 연타석 홈런을 허용한 것이 뼈아팠다. 유희관은 1회 선두타자 이용규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후속 양성우를 삼진으로 잡은 뒤 송광민 타석에서 1루 주자 이용규의 도루를 저지해 2사를 만들었다. 그러나 송광민에게 좌익수 왼쪽 깊숙한 곳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맞은 뒤 4번 타자 호잉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큼지막한 투런 홈런을 맞았다. 3회에는 송광민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다시 호잉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5회 상위 타선에 연거푸 안타를 맞아 1점을 더 내줬다.

잠실=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월드컵 본선행' 윤덕여호, 아시안컵의 수확과 남은 과제는?

'좀 나아지나 싶었는데…' 후판 가격 인상에 '시름 깊은' 조선업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미 넘어 ‘내 인생 버전2’를 찾는 직장인들
첫 스텝부터 꼬인 드루킹 특검
잘 나가는 반도체 엔지니어가 코딩 배우는 까닭은
[여의도가 궁금해?] “문희상 의장, 청과 겉궁합은 맞는데 속궁합까지 맞을지는 몰라”
[글로벌 Biz리더] 8년간 게임 단 4개 출시… 빌리언셀러만 만든다
동물보호 이끄는 트로이카 의원들 “이제는 개식용 끝낼 때”
[그렇구나! 생생과학] 날개 없는 선풍기에도 ‘숨겨진 날개’는 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