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6.20 07:37

독일, 컨페더레이션스컵 호주와 첫 경기서 3-2 신승

등록 : 2017.06.20 07:37

▲ 율리안 드락슬러/사진=컨페드컵 공식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2017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독일이 호주를 누르고 첫 승을 신고했다.

독일은 20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B조 1차전에서 난타전 끝에 레온 고레츠카의 결승 골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컨페더레이션스컵은 러시아 월드컵을 1년 앞두고 개막한 대회로 6개 대륙별 챔피언과 개최국 러시아, 2014년 월드컵 우승팀 독일 등 8개국이 2개 조로 나뉘어 경기를 치른다.

AㆍB조에서 두 팀씩 준결승에 오른 뒤 토너먼트를 치른다.

B조에서는 전날 칠레가 카메룬을 2-0으로 꺾었다. 따라서 독일은 칠레에 골득실에서 밀린 2위가 됐다. 3위는 호주, 4위는 카메룬이다.

이날 독일은 전반 5분 라르스 슈틴들의 선제 골로 앞서갔다. 호주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41분 톰 로기치가 문전에서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동점 골을 뽑았다. 독일은 다시 3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었고 율리안 드락슬러는 침착하게 차 넣으면서 2-1로 앞서갔다.

독일은 후반 3분 고레츠카의 오른발 슈팅으로 3-1을 만들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그러나 호주도 11분 토미 주릭이 만회 골을 터뜨려 끝까지 박진감 넘치는 1골 차 승부를 연출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손을 꼭 잡고...' 송중기-송혜교 뉴욕 목격담 ‘재조명’

인천 초등생 살인범, 캐릭터 커뮤니티에 그린 ‘기괴한 그림’ 소름

권혁수, EXID 솔지에 '남자친구 있어? 따로 연락해도 돼?' 돌직구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