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3 10:17

‘지도자 가르치는 지도자’ 김성근, 일본 소프트뱅크행

등록 : 2018.01.13 10:17

김성근 전 한화 감독/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김성근(76)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일본에서 지도자를 가르치는 지도자로 부임한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3일 "소프트뱅크가 한국의 김성근 전 감독을 코치 카운셀러로 영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김 전 감독의 일본행은 일본의 전설적인 타자이자 야구 원로 오 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회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11월 4일 소프트뱅크와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가 일본시리즈 6차전을 펼치는 일본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을 자주 찾은 김 전 감독에게 오 회장이 "김 감독이 우리 팀에서 지도자를 육성해주면 좋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성근 전 감독은 2005년과 2006년 일본 지바롯데 마린스에서 순회코치로 일했다. 13년 만에 다시 일본프로야구와 연을 맺게 됐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페더러 나와라’… 정현 한국 최초 테니스 메이저 4강 진출
‘4강 신화’ 정현, 준결승서 테니스 황제 만날까
평화올림픽 vs 평양올림픽...인터넷서 펼쳐진 '고지전'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MB 조카 이동형 ‘다스 MB 것이냐’ 묻자 “아닙니다”
아세안 시장서 한국기업들의 성장기회 발판 된 한류
선천적으로 날개 손상된 나비를 수술해준 의상 디자이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