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특파원

등록 : 2017.08.13 15:57
수정 : 2017.08.13 16:29

일본에 소송냈던 중국 하이난성 위안부 할머니 별세

등록 : 2017.08.13 15:57
수정 : 2017.08.13 16:29

생전의 황유량 할머니. 한국일보 자료사진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냈던 중국 하이난(海南)성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황유량(黃有良) 할머니가 12일 별세했다.향년 90세.

13일 중국신문망은 황 할머니가 중국 남부 하이난성 링수이(陵水) 리(黎)족 자치현의 자택에서 삶을 마감했다고 전했다. 황 할머니는 1942년 하이난 싼야(三亞)의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가 2년간 고초를 겪다가 마을 주민이 황 할머니 부친이 사망했다고 일본군을 속여 간신히 ‘마굴’을 벗어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황 할머니는 2001년 다른 하이난성 위안부 피해자 7명과 함께 일본에 가서 일본 정부의 사죄와 자신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10여년에 걸친 소송은 결국 중국 위안부 피해자들의 패소로 끝이 났다. 일본 법원은 당시 피해사실이 인정되더라도 개인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권리는 없다는 이유를 내세웠다. 일본군은 하이난 지역에만 76곳 위안소에 위안부 1,300명을 두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하이난성에는 위안부 피해자 4명이 생존해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청와대 “JP에 무궁화장 추서'…문대통령 빈소조문은 안 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