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주영 기자

등록 : 2017.08.11 18:28
수정 : 2017.08.11 18:38

[애니팩트] 고양이가 살짝 깨무는 것은 애정표현이다

등록 : 2017.08.11 18:28
수정 : 2017.08.11 18:38

반려묘가 슬그머니 다가와 손을 오물거리듯 물거나 핥다가 무는 경험, 당해 보신적 있나요. 눈을 천천히 깜빡거리기, 골골송 부르기뿐만 아니라 살짝 무는 것도 “네가 좋아”라는 애정의 표현이라고 합니다.

그러다 너무 세게 물어도 혼내지 마세요. 애정이 과해 고양이 자신도 모르게 꽉 물어버리는 거라고 하네요.

▶동그람이 포스트 에 방문하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도로 친박당은 안 된다” 중립지대ㆍ초재선 마음 잡아… 한국당 변화 예고
러시아 선수들 개인 자격으로 평창 온다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유시민 “초등학교 여유 공간을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오토 라이프] 유명 완성차업체가 고성능차 브랜드에 집중하는 이유는
쓸쓸한가? 황홀하다!...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