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28 16:37
수정 : 2017.12.28 16:38

문대통령 위안부 후속조치 언급에 일본정부 "도저히 못 받아들여"

등록 : 2017.12.28 16:37
수정 : 2017.12.28 16:38

일본 정부 관계자 "한국측 새로운 요구해도 응하지 않을 방침"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지난 22일(현지시간) 도쿄 총리관저에서 내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한국내 검증 태스크포스(TF)의 27일 조사결과 발표와 관련, "합의는 1㎜도 움직이지 않는다"고 주변에 말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8일 보도했다. 도쿄 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28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문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가 한일 위안부 합의로 해결될 수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일본으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 합의의 이행을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면) 여러가지 형태로 한일관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교도통신도 일본 정부 관계자가 이날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면서,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새로운 대응을 요구해도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2015년말 한일합의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는 점을 중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만에 하나 한국 정부가 합의의 수정을 요구하는 사태가 되면 국가와 국가와의 약속이 성립되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통신은 다만 핵·미사일 개발을 강행하는 북한 문제에 대한 한일 간 연대는 꼭 필요하다며 "이웃으로 양호한 관계를 만들기 위해 쌍방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다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요미우리신문도 일본 외무성 간부가 문 대통령의 입장문에 대해 "한일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것이다.재교섭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불쾌감을 표했다고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최종보고서 발표와 관련해 이날 입장문을 내고 위안부 문제가 한일 위안부 합의로 해결될 수 없다면서 내년 1월 대통령 신년회견 전에 추가조치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 사실을 보도한 일본 주요 신문들의 28일자 석간. 일본 언론들은 입장문 내용을 상세히 소개하며 일본 정부의 반발을 전했다. 연합뉴스

일본의 주요 언론매체들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속보로 전하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문 대통령이 "역사문제 해결과는 별도로 한일간의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회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며 역사 문제와 안보·경제 등 다른 분야의 문제를 분리하는 '투트랙 전략'을 계속 추진할 생각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한국 정부가 내년 1월 추가조치를 발표하기로 했다며 내용에 따라 한일관계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위안부 TF의 조사결과 발표와 관련된 대통령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TF의 조사결과 발표를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 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금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굿바이 노회찬… 불법 정치자금 의혹에 스러진 ‘진보의 별’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여야, 김선수 대법관 후보 ‘정치적 중립성’ 놓고 충돌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