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등록 : 2018.08.09 10:47
수정 : 2018.08.09 14:23

[우리말 톺아보기] ‘바래다’와 ‘놀래다’

등록 : 2018.08.09 10:47
수정 : 2018.08.09 14:23

“즐거운 휴가 보내기 (바래/바라).” 이 문장에선 ‘바라’가 맞지만 이렇게 쓰는 건 어색하고, ‘바래’는 자연스럽지만 이는 어법에 맞지 않는다. ‘바라다’가 기본형이니 그 명령형으론 ‘바라’를 써야 하는 것이다. 그 어색함을 견딜 수 없는 사람이라면 이렇게 고쳐 쓴다. “즐거운 휴가 보내기 바란다”로 말이다. 그것만이 아니다. 차마 “나의 바램”은 쓸 수 없어 “나의 희망”으로 바꿔 쓰기도 한다. 기본형을 ‘바라다’로 한정하는 한 이런 고쳐쓰기는 자주 일어날 수밖에 없다. 그래서일까? 자연스러움이 생명인 노랫말에선 이에 관한 한 아예 규범을 의식하지 않는다. “그것은 우리의 바램이었어”나 “날 사랑해 주길 바래”처럼. 이쯤 되면 사람들의 머릿속엔 ‘바래다’가 하나의 기본형으로 자리 잡고 있음이 분명해진다. ‘바라다’와 ‘바래다’가 같은 뜻의 말로 동등하게 인정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 이런 경우는 어떨까? “깜짝이야, 왜 사람을 (놀래켜/놀래)?” 이 문장에선 ‘놀래’가 맞지만 이렇게 쓰는 건 어색하고, ‘놀래켜’는 자연스럽지만 표준어가 아니다. ‘놀라다’의 사동사로는 ‘놀래다’만이 인정되기 때문. 이런 상황에선 ‘놀래’를 쓰는 것도 ‘놀래켜’를 쓰는 것도 찜찜하니, 이 문장을 “깜짝이야, 왜 사람을 놀라게 해?”로 고쳐 쓰게 된다. 그러나 충청 방언으로 취급되는 ‘놀래키다’의 사용빈도가 사동사 ‘놀래다’를 압도하는 건 엄연한 현실. 이처럼 ‘놀래키다’가 널리 쓰이는 걸 보면, 사람들의 머릿속에선 사동사 ‘놀래다’에 대한 기억이 점점 희미해지고, ‘놀래다’가 ‘놀라다’와 같은 뜻의 말로 자리 잡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래서인지 ‘놀래키다’만큼 ‘놀라키다’도 만만치 않게 쓰인다.

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스님 탄핵 … 차기 총무원장 치열한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