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별 기자

등록 : 2017.03.20 16:27
수정 : 2017.03.20 16:27

동국대 “3년 지난 단톡방 성희롱도 꼼짝마”

등록 : 2017.03.20 16:27
수정 : 2017.03.20 16:27

학생대책위 구성 강력 처벌 요구

당시 과학생회 간부 등 11명 연루

20일 페이스북 익명게시판에 올라온 단체카톡방 사진. 페이스북 캡쳐

동국대 남학생들이 단체대화방을 만들어 같은 과 동기 등 20여명을 성희롱하는 대화를 주고받은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대화를 주도한 학생 상당수는 당시 학생회 또는 학과 내 동아리 간부를 맡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 익명게시판에 올라온 ‘A학과단톡방사건임시대책회(임시대책회)’의 입장문에 따르면, 동국대에 재학 중인 남학생 11명은 2014년 1월부터 4월까지 카카오톡에 개설한 단체대화방에서 같은 과 학생들을 비롯, 타과 학생, 미성년자 등을 대상으로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

이날 공개된 게시물에는 특정 여학생을 ‘야동(야한 동영상) 배우 닮았다’고 하는가 하면, ‘뼈해장국 vs 설렁탕 중 선택은?’과 같은 질문에 ‘A양 먹어’라고 답하는 등의 성적 비하 발언이 담겨 있었다. ‘B양과 하기 vs C군과 하기’ ‘잠실에서 교배시키자’ 등의 성희롱 대화도 다수 있었다. 또 이들은 ‘여고생 김OO 성인식 시켜 줘야지, XX 한번 해 줘’와 같은 미성년자 대상 모욕도 서슴지 않았다. ‘흑인들은 머리 쓰는 건 멍청해서 못함’ 등 인종차별적 글을 올린 사실도 드러났다.

단톡방 대화 내용을 제보 받아 임시대책회를 구성한 동국대 학생들은 “더 이상의 피해자 발생을 막기 위해 가해자 처벌을 학교 측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해당 학생들을 맹목적으로 비난하려는 게 아니라 공론화와 강력한 처벌을 통한 철저한 대책 마련 및 경각심을 심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동국대 관계자는 “현재 학내 인권센터에서 조사 중이며 원칙과 절차에 따라 관련자 처벌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칼빈슨 항공모함 동해서 北 미사일 격추 훈련 시작
“더 이상 한빛이 같은 청년 없어야 한다”…마지막 촛불집회 울린 어머니의 호소
트럼프 또 '한국이 사드비용 내야…왜 미국이 내느냐'
美 “北과 외교관계 끊어야” 中 “6자회담 재개해야”
[인물 360˚] 이방카에게 트럼프는 진짜 ‘성평등주의자’다
‘출판계 미다스의 손’ 박은주 결국 철창신세
[뒤끝뉴스]홍준표 찍으면 사드가 공짜?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