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수현 기자

등록 : 2016.09.12 13:40
수정 : 2016.09.12 13:46

한국문학 자기성찰 하는 포럼 연다

문학실험실 주최 ‘한국 문학의 과잉과 결여’

등록 : 2016.09.12 13:40
수정 : 2016.09.12 13:46

제2회 김현문학패 수상자인 소설가 김태용(왼쪽), 시인 이제니. 문학실험실 제공

독립 문학공간을 지향하며 지난해 5월 출범한 사단법인 문학실험실이 주최하는 두 번째 포럼이 23일 오후 5시 30분 서울 대학로 예술가의 집에서 열린다.‘한국 문학의 과잉과 결여’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김병익 문학평론가의 축사에 이어 김인환 고려대 명예교수, 조강석 인하대 교수, 백지은 문학평론가, 정과리 연세대 교수가 각각 총론, 시, 소설, 평론 부문에서 발제한다. 발제 후엔 자유토론이 이어진다.

포럼을 준비한 이인성 문학실험실 대표는 “한국문학 역시 세계화의 물결을 타려는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지만, 한국의 문학사회는 여전히 좁은 자기 땅덩어리에 갇혀 우물 안 개구리들처럼 울어대고 있는 것은 아닐까”라며 “이런 자기반성적 의구심을 보다 구체적인 문제의식으로 전환시키고 공론화시켜 보자는 게 포럼의 의도”라고 밝혔다.

이날 제2회 김현문학패 수여식도 열린다. 비평가 김현 선생을 기리기 위해 지난해 문학실험실이 제정한 김현문학패는 한국 문학에 새로운 전망을 제시하는 시인과 소설가에게 주는 상이다. 올해 수상자는 소설가 김태용씨와 시인 이제니씨다. 김혜순 시인이 선정사를, 김정환 시인이 축사를 하고 가수 이아립의 축하공연과 성기완 시인이 이끄는 밴드 ‘아프로아시안사운트액트’ 그룹의 공연도 이어진다.

황수현 기자 so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아당뇨 사연 들은 문대통령 “누구를 위한 의료기기 규제인가”
한미, 北 비핵화 멈춰 서자 ‘9월 유엔 남북미 회동’ 군불 때나
호되게 혼내되 선물은 확실히… 김정은식 통치
중국ㆍ에어버스, 항공기 구입 여부 쉬쉬
이용섭 광주시장 “옷 벗고 합시다” … 공공기관장 자진사퇴 메시지?
푸틴 회동 파장… 어그러진 트럼프 선거구상
에쿠스 탄 여성, 출근길 대구 도심에 1500만원 뿌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