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1.30 04:40
수정 : 2018.01.30 07:46

민주, 영남서 첫 광역단체장 만들어낼까

등록 : 2018.01.30 04:40
수정 : 2018.01.30 07:46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등 지도부가 무술년 새해 첫날인 1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철옹성으로 분류되는 영남지역에선 더불어민주당의 첫 광역단체장 승리 여부가 관심이다.민주당이 6ㆍ13 지방선거에서 영남 출신 대통령 프리미엄을 앞세워 바람몰이를 예고하자 한국당은 텃밭을 지키겠다는 각오로 맞서고 있다.

대구ㆍ경북(TK)과 부산ㆍ경남(PK), 그리고 울산 등 영남벨트 5개 광역단체장은 과거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늘 고배를 마셨던 곳이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부터 균열 조짐이 감지된다. 한국당 소속 권영진 현 시장 등 야권 인사들이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졌지만, 민주당 소속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적합도 1위를 차지하며 강력한 대항마로 자리매김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김 장관이 아직 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는 게 변수다.

부산은 한국당 소속 서병수 현 시장에 맞설 여권 후보만 4, 5명에 달한다. 부산이 지역구인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박재호ㆍ최인호 민주당 의원 등이 우선 거론된다. 여기에 오거돈 전 해수부 장관이 민주당 복당을 신청하면서 내부 경쟁은 한껏 달아오르고 있다. 문재인의 남자로 불리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본인의 의사와 상관 없이 부산시장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린다. 한국당도 바른정당에서 복당한 김세연 의원이 당내 경쟁 다크호스다.

경남지사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김경수 의원 출마 여부가 최대 관심사다. 김 의원은 출마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향후 영남 공략을 위한 여당 내 역할론이 부각될 경우 언제든 전면에 설 가능성은 남아 있다는 전언이다.

경북지사는 한국당에서 김광림ㆍ이철우 등 현역 의원들이 일찌감치 출마 의사를 밝혔고 민주당에서는 포항 출신 오중기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울산에서는 재선을 노리는 한국당 김기현 시장의 수성 여부가 관심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29일 “이번 지방선거는 영남권에서 우리 당이 얼마나 선전하느냐가 압승 여부를 가리는 척도가 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히든카드를 얼마나 제대로 활용하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단독] 특검, 킹크랩 시연회 관련 4자 대질 추진
인상률 정한 후 숫자 맞추기… ‘그때 그때 다른’ 최저임금 산출 근거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양승태 사법부, 국회의원 성향 파악ㆍ개별 로비 정황
학원가는 지금 자사고 벼락치기 특수
노점상 내쫓는 노점상 가이드라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