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은영 기자

등록 : 2017.11.25 04:40

[나를 키운 8할] 사무엘 베케트의 희곡 '고도를 기다리며'

등록 : 2017.11.25 04:40

장나라의 아버지 배우 주호성(왼쪽)과 전무송이 참여한 연극 ‘고도를 기다리며’의 한 장면. 한국일보 자료사진

희곡 ‘고도를 기다리며’는 아일랜드 출신 사무엘 베케트(1906~1989)가 저술한 부조리극이다.

두 방랑자 블라디미르와 에스트라공이 ‘고도’라는 인물을 50년 가까이 끊임없이 기다리는 모습을 통해 인간존재의 부조리성을 보여준다. 1969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베케트의 대표작이다.

‘고도를 기다리며’의 블라디미르와 에스트라공은 고도가 누구인지 정확히 알지 못한 채 그저 기다림이 습관처럼 굳어져 버린 인물들이다. 기약 없는 기다림은 지치기 마련. 에스트라공은 왜 고도를 기다려야 하는지 기억하지 못한 채 블라디미르에게 떠나자고 한다. 블라디미르는 고도가 자신들을 구원해 줄 것이라 믿고, 기다림을 멈추지 않는다. 그 사이 포조와 그의 노예 럭키가 등장하고, 고도의 전령인 한 소년이 나타나 고도가 곧 올 것이라고 전한다. 죽을 힘을 다해 기다리는 두 인물 앞에 고도는 과연 나타날 것인가.

국내에서는 1969년 연출가 임영웅에 의해 초연된 작품이다. 당시 난해하고 어려운 연극으로 알려졌던 ‘고도를 기다리며’에 한국적 정서를 녹여 완성도 높은 공연을 해 박수를 받았다. 임영웅은 이 연극을 성공시키면서 극단 산울림을 창단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남북정상회담 Live] 靑 “현재 남북 공동선언문 작성 中, 리설주는 오후 6시 15분쯤 도착”
리설주 깜짝 등장….남북퍼스트레이디 역사상 첫 만남
[포토뒷담화] 남북 정상만남 지켜보는 여야 4당 모습
김정은 왕비서이자 실세, 김여정 전방위 활약
의전서열 제치고 수행원 맨 앞줄에 선 임종석 비서실장
김정은 ‘평양냉면’ 발언에 “역시 배달의 민족”
권성동 뜻대로… 남북정상회담날 ‘비공개 조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