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23 09:02
수정 : 2017.12.23 09:09

정부 "안보리 결의 환영…北 조속히 대화로 나올 것 촉구"

등록 : 2017.12.23 09:02
수정 : 2017.12.23 09:09

외교부 대변인 논평…"북핵개발 용납 불가 단호한 의지 재확인"

AFP=연합뉴스

정부는 대북 유류(油類) 공급을 한층 더 제한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신규 대북 제재 결의 2397호가 만장일치로 채택된 데 대해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3일 발표한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북한은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하는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조속히 나올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이어 "유엔 안보리는 이번 결의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기존 결의를 보완·강화하는 추가적인 제재조치를 부과함으로써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인 북한의 계속되는 핵·미사일 개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이번 결의 2397호를 포함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들을 계속하여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이며, 북한의 근원적인 비핵화와 한반도 내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모든 노력을 지속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22일(현지시간) 북한의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급 화성-15 발사에 결의 2397호를 채택하고 대북 정유제품의 공급 한도를 연간 200만 배럴에서 50만 배럴로 감축과 원유 공급량을 현행 수준으로 알려진 '연간 400만 배럴'로 상한을 설정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해외파견 북한 노동자는 24개월 이내에 귀환시키도록 했다.

외교부는 이번 안보리 결의 내용을 설명한 보도자료에서 "국제사회는 금번 안보리 결의를 통해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복귀하는 것만이 유일한 선택지라는 엄중한 경고를 북한 정권에 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는 확고한 원칙하에 금번 안보리 결의 채택 과정에서 안보리 이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필요한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 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