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7.13 14:43
수정 : 2017.07.13 15:42

국민의당, 임종석 대신 사과에 ‘추경 보이콧’ 풀다

등록 : 2017.07.13 14:43
수정 : 2017.07.13 15:42

박주선(왼쪽)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동철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머리자르기’ ‘미필적 고의’ 발언으로 촉발된 국회 일정 보이콧을 철회키로 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전병헌 정무수석이 국민의당 지도부를 만나 추 대표 발언에 대해 직접 사과하고 유감을 표명한 뒤 국민의당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국민의당은 국회 운영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밝힌 그 이전으로 복귀해 추경 심사와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에 다시 복귀한다"고 밝혔다. 최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추 대표의 '머리자르기' 발언으로 초래된 국회 공전사태에 대해 임 실장을 통해 국민의당에 사과의 뜻을 밝혀왔다. 그 뜻을 존중한다"며 "인사청문회 등 국회 일정에도 협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앞서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임종석 실장의 예방을 받고 사과를 받은 뒤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문제에 대한 당론을 모았다. 박 비대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오늘 임 실장과 전 수석이 찾아와 추경이 국민과 국가경제에 절박하다. 반드시 이번 7월 국회 통과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간곡히 요청했다”고 회동 사실을 먼저 전했다. 특히 그는 “임 실장이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은 말할 것도 없고 청와대 누구도 수사를 개입해선 안 된다’고 단언했다”며 “(이후) 추 대표가 왜 정치적 오해를 살 수 있는 상황 조성했는지 청와대로선 알 수가 없으나 진심으로 사과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에 “국민의당은 원래 추경 심사에 임하려는 당론이었지만, 추 대표 발언으로 국회가 파행하던 중이었다”며 “임 실장이 청와대를 대표해 유감을 표명했기 때문에, 추경 문제를 어떻게 할지 의원총회를 통해 당론을 (다시) 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송영무 국방부ㆍ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 문제에 대한 우리 입장은 자진사퇴나 철회 요구”라며 “이 문제는 대통령이 결정할 사안이라는 게 임 실장과 전 수석의 입장이니 인사 문제는 일단 빼고 추경안 처리 문제만 우선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