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7.11.13 15:29

충남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절반 줄인다

등록 : 2017.11.13 15:29

석탄발전소 등 대규모 배출사업장 11곳과 감축 협약

2025년까지 12만7,530톤에서 6만1,574톤으로

허승욱(왼쪽 일곱 번째)충남정무부지사와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 등 도내 11개 업체 대표가 13일 도청에서 ‘청정 대기질 조성을 위한 대기오염물질 자발적 감축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2025년까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을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다.

도는 13일 도청 회의실에서 허승욱 정무부지사와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부사장 등 도내 11개 업체 대표와 ‘청정 대기질 조성을 위한 대기오염물질 자발적 감축 협약’을 했다.

협약 참여기업은 현대오일뱅크와 지에스이피에스, 씨텍, 한화토탈, 삼광글라스, 삼성디스플레이, 코닝정밀소재, 엘지화학 대산공장,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한화종합화학 등 11개다.

이들 기업은 2015년 기준 9,987톤의 대기오염 물질을 2021년까지 8,259톤으로 17% 줄이고 이어 2025년까지 6,993톤으로 30%를 감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5,634억원을 들여 대기오염 물질 저감사업을 이행할 방침이다. 또한 환경부의 ‘대기배출물 관리시스템(SEMS)’과 ‘화학물질 배출 이동량정보시스템(PRTR)’을 통해 정기 점검키로 했다.

업체별 대기오염 물질 저감시설 투자실적을 도에 제출하고, 언론을 통해 기업별 이행 실적을 공개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지난 2월 현대제철과의 감축협약, 도내 4곳의 석탄화력 발전소의 감축계획을 감안해 2015년 기준 12만7,530톤에서 2025년 6만1,574톤으로 52%(6만5,956톤) 줄어든다.

또한 2015년 기준 도내 연평균 미세먼지(48㎍/㎥)와 초미세먼지(26㎍/㎥)는 2025년 각각 30㎍/㎥, 20㎍/㎥로 개선될 전망이다.

허승욱 정무부지사는 “배출량 100톤 미만 사업장에 대해서도 향후 협의를 통해 저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협약이 계획대로 이행되면 지역 대기환경 개선과 사업장과 주민 간 상생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에는 당진, 태안, 보령, 서천 등 4개 지역에서 전국 석탄화력발전소(53기)의 49.1%인 26기가 가동 중이다.

이들 발전소는 연간 11만1,000톤의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머리 위 '거대 콘크리트' 대전차방호벽, 안전합니까?
文대통령 지지율, 中 굴욕외교 논란에 70% 아래로 하락
최순실재산몰수법 처리 협조하겠다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잇따라 석방ㆍ기각…법원, 구속 기준 엄격해졌다?
시중자금 빨아들이는 ‘비트코인 블랙홀’… 금값은 뚝뚝
“영화 주인공 같던 난 없어”... ‘댄싱퀸’ 엄정화의 고백
손흥민, 보기 드문 헤딩골… 4경기 연속 득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