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3.10 17:28
수정 : 2018.03.10 17:29

'미투' 폭로로 국회의원직 사퇴 1호 민병두는 누구

등록 : 2018.03.10 17:28
수정 : 2018.03.10 17:29

민주당 대표 정책·전략통…계파색 옅은 3선 의원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10일 자신을 겨냥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가 나오자 의원직에서 전격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건강한 서울 만들기 프로젝트' 발표하는 민병두 의원.연합뉴스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바람이 여의도 정치권을 강타한 가운데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10일 전격적으로 의원직을 사퇴했다.

미투와 관련한 현역의원 사퇴 선언 1호다.

민 의원은 민주당의 대표적인 정책·전략통으로 꼽혀온 인물이다.

오랜 기간 쌓아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서울시장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으나 예기치 못한 10년 전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중도에 하차하게 됐다.

일간지 정치부 기자로 필명을 알렸던 민 의원은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비례대표로 정계에 입문했다.

18대 총선에서는 낙선했지만 19대 총선에서는 서울 동대문을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맞대결을 벌여 승리했고, 20대 총선에서 3선에 성공했다.

당 전략홍보본부장을 맡아 각종 선거전략을 총괄하면서 '아이디어 맨'이라는 별칭도 얻었다.

아울러 민주정책연구원장을 역임하며 당의 정책역량을 가다듬고, 본인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다수의 법안을 발의하는 등 정책적인 면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친문'(친문재인) 진영 등 주류 의원들과 두루 친분이 있는 것은 물론 비주류 인사들과도 자주 교류하는 등 특정 계파에 속하지 않고서도 정치를 해 왔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민 의원은 이번 '6·13 지방선거'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으며, 당내에서는 민 의원이 '다크호스'가 될 것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하지만 이날 갑작스레 여성 사업가로만 알려진 A씨가 한 매체를 통해 2008년 5월께 민 의원과 함께 노래주점에 갔는데 갑자기 키스를 당하는 등 성추행 피해를 봤다는 주장을 내놓자 즉각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이는 민 의원이 평소 '흠결이 생긴다면 의원직을 그만두겠다'는 생각을 해 왔기 때문이라고 주변 인사들의 전언이다.

민 의원 측 관계자는 "민 의원은 결벽증에 가까울 정도로 깨끗하게 정치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며 "어찌 됐든 본인을 가해자로 지목하는 얘기가 나오는 상황에서 이게 책임을 지는 방법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민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면서도 "조그만 흠결이라도 생기면 책임을 지겠다는 생각이었고, 그 책임지는 방법이 바로 의원직 사퇴"라고 밝혔다.

그는 "의원직을 내려놓는 것이 오히려 명예를 지키는 일"이라며 "국민께도 '저렇게 책임을 지는 의원이 한 명쯤 있구나'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의원직 사퇴와 관계없이 해당 의혹에 대한 사실 공방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민 의원은 "당시 노래방비도 A씨가 낸 것으로 돼 있다. 해당 의혹이 사실일 리가 없다"며 "의원직 사퇴와는 별개로 사실관계는 계속 따져 나가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