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3.05 08:04

‘상승세’ 고진영, 박성현 위협하는 '루키'...신인 3관왕 차지할까

등록 : 2018.03.05 08:04

고진영/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슈퍼 루키' 고진영(23)이 박성현을 넘어 '신인 3관왕'의 위업을 달성할 지 기대를 모은다.

고진영은 4일 싱가포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에서 15언더파 273타를 쳐 우승자 미셸 위(미국)에게 2타 뒤진 공동 6위를 차지했다.

그는 투어 회원 자격을 얻기 전인 지난해 10월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무려 67년 만에 공식 데뷔전을 우승한 뒤 올해 미국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이후 혼다 타일랜드에서 공동 7위, 싱가포르 대회 공동 6위 등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며 순조로운 '루키 시즌'을 보내고 있다.

1년 만에 박성현의 대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고진영은 지난 시즌 박성현은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에 달성한 신인 3관왕 금자탑을 쌓아 올렸다. 이에 비해 고진영은 선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에서도 690점을 쌓아 1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 이 부문 1위는 렉시 톰프슨(미국)이 차지한 바 있다. 또 5대 메이저 등 큰 대회도 고스란히 시즌 일정에 남아 있기 때문에 고진영으로서는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창간 3주년 특집] 한류 4.0 시대, 빅데이터에 물었다

[창간 인터뷰②] 최문순 도지사가 ‘동네 아저씨’를 꿈꾸는 까닭

[르포] 최저임금 인상의 또 다른 자화상, 이젠 알바가 갑이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흉기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