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8.04.03 09:09
수정 : 2018.04.03 09:40

이희호 여사 경호 문제로 맞붙은 김홍걸ㆍ김진태

등록 : 2018.04.03 09:09
수정 : 2018.04.03 09:40

김홍걸, 경호 중단 요구하는 김 의원 향해 “좌충우돌하는 분”

김진태, “경호 중단하지 않으면 형사 고발”

지난달 30일 오후 경남 통영시 도남동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 작곡가 윤이상 선생 추모식에서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이 추모사하고 있다. 통영=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위원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이 3일 모친인 이희호 여사의 경호 중단을 요구하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좌충우돌하는 분”이라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 의장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 ‘김 의원이 이 여사 경호를 중단하지 않으면 형사고발까지 하겠다’라는 질문에 이 같이 언급하며, “어차피 (개정법이) 통과될 것이기 때문에 (청와대) 경호처 측에서 이제 그쪽 재량에 따라 잠시 연장한 것뿐이지 크게 무슨 불법성이 있다고 볼 순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이 문제는 계속 야당 측에서 미뤄왔기 때문에 지금 통과가 안 되고 있었던 것”이라며 “그렇게 미뤄놓고 이제 와서 일부러 시한을 넘기게 해놓고 왜 경호를 계속하느냐 시비하는 것도 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은 2일 입장문을 통해 “이 여사에 대한 경호처의 경호는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2월 24일 경호 기간이 종료됐다”며 “경호를 즉시 중단하고 경찰청에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일까지 이 여사에 대한 경호를 중단하고 결과를 알려달라”며 “불응할 경우 형사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10월 전직 대통령과 배우자에 대해 대통령 경호처가 ‘퇴임 후 10년, 추가 5년’ 경호를 제공하도록 하던 것을 ‘추가 10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제출했다. 개정안은 지난달 22일 국회 운영위를 통과했지만, 아직 본회의 통과가 안 된 상태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보면 좋은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