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3.20 18:00
수정 : 2017.03.20 22:12

이번엔 오거돈 “부산 대통령” 논란, 내우외환 시달리는 문재인

文캠프, 입단속 골몰

등록 : 2017.03.20 18:00
수정 : 2017.03.20 22:12

부산 캠프 출범식 발언 도마에

안희정ㆍ이재명 “지역주의” 비판

文측 “현장서 바로 정정” 반박

“무분별 영입… 예고된 논란” 지적도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운데)가 20일 광주 전남대학교 후문에서 대학생, 시민과 함께 대선 경선 홍보영상을 촬영하면서 박수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의 경선캠프가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워낙 매머드급 캠프를 구성하다 보니 영입한 인사들의 구설이 끊이지 않고 있는 탓이다.

22일 선거인단의 현장투표를 앞두고 당내 경쟁주자들은 물론 다른 정당에도 공세의 빌미를 제공하면서 캠프도 내부 입 단속에 속을 끓이고 있다.

20일 야권에선 문 전 대표 측 부산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장관의 ‘부산 대통령’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오 전 장관은 전날 부산에서 열린 ‘더문캠 부산시민통합캠프’ 출범식에서 “우리 부산이 다시 한번 만들어낼 부산 대통령은 고질적인 지역구도를 타파하고 진정한 동서화합이 만들어낸 최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문 전 대표를 한껏 추켜세웠다.

이에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곧바로 ‘지역주의 조장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명 캠프 측 정성호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지역주의 망령을 되살려내는 것은 개혁의 길이 아니다”면서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이런 발언이 우리 당 대선후보 캠프의 주요 인사의 입에서 나온 발언이라니 정말 믿기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참여정부 당시 2006년 5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논란이 됐던 문 전 대표의 ‘부산 정권’ 발언도 거론했다. 안 지사를 지지하는 홍의락 무소속 의원도 “‘부산 대통령’ 발언은 한국 정치의 고질적 병폐인 지역주의를 자극하는 제2의 ‘우리가 남이가’ 발언”이라며 “뿌리 깊은 지역구도를 깨기 위해 도전한 ‘노무현 정신’을 짓밟는 행태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비판 행렬에 국민의당도 가세했다.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전 대표는 발언을 만류하고 부정하기는커녕 오히려 웃음과 박수로 화답했을 뿐”이라며 “지역감정을 조장한 오 전 장관과 문 전 대표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캠프는 급히 수습에 나섰다.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지역선대위 행사였기 때문에 참여한 분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었지 다른 의도를 가진 발언이 아니었다”면서 “문 전 대표도 오 전 장관의 발언 이후 ‘전국에서 고루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바로 정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무분별한 영입에 따른 예고된 논란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일일이 통제하기 어려운 영입 인사들의 구설과 대세론에 따른 캠프 기강 해이로 문 전 대표가 불필요한 매를 맞고 있다는 설명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두환 표창’ 논란의 발단이 된 TV토론회에서 특전사 사진을 고른 이유에 대해 “TV토론본부의 아이디어였다. 그 시간대의 주 대상층이 연세가 있는 분이니까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계산하면 안 되는 건데, 정치에서 계산하면 절대로 맞는 법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참모들의 전략적 제안을 수용했다는 취지의 설명이었으나, 온라인 상에선 “참모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것이냐”는 비판도 나왔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