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선 기자

등록 : 2018.05.15 19:01
수정 : 2018.05.16 09:03

올해 이상화시인상에 김민정 시인

등록 : 2018.05.15 19:01
수정 : 2018.05.16 09:03

김민정(42) 시인이 제33회 이상화시인상을 받는다고 이상화기념사업회가 15일 밝혔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쓴 민족시인 이상화(1901∼1943)를 기리려 1985년 제정된 상이다. 난다 출판사 대표인 김 시인은 1999년 등단해 시집 ‘날으는 고슴도치 아가씨’ ‘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 ‘아름답고 쓸모없기를’을 냈다. 박인환문학상, 현대시작품상을 받았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