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5 18:12

첫날부터 단독 선두...LPGA 화려한 데뷔 예고한 고진영

등록 : 2018.02.15 18:12

고진영./사진=갤럭시아SM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고진영(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공식 데뷔전에서 첫날부터 리더보드 맨 윗줄에 이름을 올렸다.

고진영은 15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이하 호주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쳤다.신지애(30)를 2타 차로 제친 고진영은 선두로 나서며 화려한 첫 시즌을 예고했다.

이 대회는 고진영이 LPGA투어 멤버 자격을 획득한 뒤 처음 참가한 LPGA 투어 대회다.

고진영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통산 10승을 작성했다. 2016년에는 대상까지 받는 등 이미 최정상급 선수로 명성을 떨쳤다.

베테랑 유선영(31)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3위에 오른 가운데 유소연(28)과 최운정(28) 두 동갑 친구가 3언더파 69타로 공동 13위를 질주했다. '10대 천재 골퍼' 최혜진(19)은 3타를 줄이며 상위권에 속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흉기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