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8.02.02 20:00

이낙연 총리 “ 진단실명제 도입… 책임 따를 것”

등록 : 2018.02.02 20:00

제천ㆍ밀양 화재 현장 방문… 안전 행보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경남 밀양문화체육회관에 설치된 세종병원 화재 희생자를 위한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밀양=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일 국가안전 대진단 추진 회의에서 “우리가 안전 문제로 회의를 갖는 게 제천 화재 이후 한 달여 만인데, 이런 회의가 자주 있다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북 제천과 경남 밀양 화재참사 현장을 다시 방문하고 유가족을 면담하는 등 안전 전검 행보에 나섰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안전 대진단 추진을 계기로 열린 전국 지방자치단체장들과의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2015년부터 해 온 국가안전 대진단을 과거처럼 해서는 안 되겠다는 절박한 마음”이라며 “이번 국가안전 대진단은 국가의 안전을 제대로 진단하는 기간이 됐으면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앞서 제천ㆍ밀양 화재 참사를 계기로 이달 5일부터 3월 30일까지 중ㆍ소형병원과 다중 이용시설 등을 포함한 전국 30만 곳의 시설을 전수 점검하기로 했다.

이번 국가안전 대진단에선 충실한 점검을 위해 점검자와 감독관 이름을 공개하는 ‘진단실명제’를 도입한다. 점검 결과도 일반 국민이 확인할 수 있도록 공개하고 지자체별 안전도 평가제도 새로 추진한다.

이 총리는 이와 관련해 “현장에서 점검한 사람과 그 사람을 감독한 사람 등 최소한 두 명의 이름을 넣는 진단을 시행할 것”이라며 “실명제에는 당연히 책임도 따르게 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오후에는 밀양과 제천의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이어 희생자 유가족 대표들을 만나 면담을 진행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