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1.23 10:17
수정 : 2018.01.23 10:18

램수면행동장애자, 파킨슨병 가능성 진단 필요

등록 : 2018.01.23 10:17
수정 : 2018.01.23 10:18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환자 18명 MRI 분석

렘수면행동장애 환자의 뇌 MRI 영상. 정상 렘수면행동장애 환자(왼쪽), 파킨슨병이 예견되는 렘수면행동장애 환자(오른쪽).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잠꼬대를 하거나, 잠자리에서 몸부림을 치는 등 꿈속에서 발생한 일을 실제 행동으로 표출하는 '렘수면행동장애'를 가진 사람은 몇 년 이내에 신경세포가 파괴돼 몸이 굳어가고, 손발이 떨리며, 잘 걷지 못하는 파킨슨병 발병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23일 발표됐다.

김종민(신경과)ㆍ배윤정(영상의학과) 분당서울대병원 교수팀은 2014년 3월에서 2015년 4월 사이 렘수면행동장애 환자 18명에게 뇌 MRI 검사를 시행한 후 2년이 지난 다음 파킨슨병에 걸린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뇌 MRI 영상 차이를 분석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18명 중 11명이 파킨슨병을 앓게 됐고, 7명은 정상 상태를 유지했는데 이들 간 뇌 MRI 영상에서는 차이점이 발견됐다.1~2년 후 파킨슨병이 나타난 렘수면행동장애 환자는 뇌 특정 부위 일부가 검게 변하는 흑질 구조물(nigrosome)이 발견된 것이다.

배윤정 교수는 “렘수면 행동장애를 잠버릇이 사나운 것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연구를 통해 파킨슨병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수면 중 이상행동을 보이는 환자는 간단하고 부작용이 없는 MRI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볼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영상학'(Rad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cj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흉기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