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7.09.14 07:44
수정 : 2017.09.14 07:48

유엔 안보리, 미얀마 ‘로힝야 인종청소’ 규탄 성명… 중국도 동참

등록 : 2017.09.14 07:44
수정 : 2017.09.14 07:48

13일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난민촌에 도착한 로힝야 난민들이 임시 대피소를 만들 재료를 보급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쿠투팔롱=AP 연합뉴스

미얀마 로힝야족 37만9,000명이 이웃 국가 방글라데시로 피난하는 등 ‘민족 청소’의 양상으로까지 발전한 미얀마 정부군의 로힝야족 탄압사태에 유엔이 한 목소리를 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인도주의적 대재앙”을 규탄한 데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도 공식성명으로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안건 논의에 반대했던 중국마저 규탄 성명에 동참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3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미얀마 로힝야 사태를 규탄하는 공식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미얀마의 과도한 폭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중단하는 동시에 법·질서를 재확립함으로써 시민들을 보호하는데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얀마 정권을 두둔하는 입장이던 중국과 러시아도 성명 채택에 동참했다.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유엔난민기구가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을 지원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조력을 촉구했다. 그는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상황은 대재앙”이라고 강조했다. “지난주만 해도 12만5,000명이었던 로힝야 난민촌에 지금은 3배가 넘는 38만여명이 찾아왔다”며 “임시 난민촌과 인근 공동체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많은 여성과 어린이들이 허기와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미얀마 정부에 “더 이상의 군사활동은 즉각 중지돼야 하며 집을 잃은 이들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라”고 요구했다.

로힝야 사태는 지난달 25일 발생한 로힝야족 반군 부대 아라칸로힝야구원군(ARSA)의 경찰 초소 습격에 대한 정부 측의 대응으로 촉발됐다. 미얀마 정부군은 이번 작전이 정부가 ‘벵갈리(로힝야족에 대한 정부 측 표현) 극단주의 테러집단’으로 규정한 ARSA 소탕작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군이 라카인주에 있는 로힝야족 민간인에게도 총격을 가하고 마을에 불을 지르는 등 의도적으로 로힝야족을 축출할 목적으로 작전을 진행하고 있다는 증언도 나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유엔 안보리 모두 “치안부대에 대한 최초 공격과 그 이후 이어진 사태”를 동시에 규탄했다.

로힝야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얀마의 실질적 지도자인 아웅산수치 국가자문역은 다음주로 예정된 유엔총회 방문을 취소했다. 대신 19일 방송에 출연해 “국가 화해와 평화”를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다. 한편 로힝야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방글라데시의 셰이크 하시나 총리는 “로힝야 난민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돌보겠지만 이들은 어디까지나 미얀마 국민”이라며 “이들의 시민권을 회복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얀마 정부는 1982년 이래 로힝야족이 방글라데시에서 이주했다는 이유로 로힝야족의 미얀마 시민권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술핵 재배치, 정치적 상징일뿐… 군사 실효성 낮아”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하얀 가발, 붉은 법복… 아프리카 법정은 아직 영국 식민지?
[인물360˚] ‘코피노’는 그저 아버지다운 아버지를 원한다
남경필ㆍ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시작됐나?... 신경전 치열
[나를 키운 8할은] 영화제작자 심재명 '엄마와 가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