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현우 기자

박재현 기자

등록 : 2018.05.17 21:48
수정 : 2018.05.17 21:51

히말라야 등정 20대 한국인 고산병으로 숨져

등록 : 2018.05.17 21:48
수정 : 2018.05.17 21:51

히말라야 산맥. 게티이미지뱅크

히말라야를 등정하던 20대 한국인이 숨졌다고 17일 한국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15일 오후 7시30분께 네팔 히말라야 산맥을 등반하던 한국인 1명이 하산 중에 기상 악화와 고산병 증세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사망한 한국 산악인은 네팔 현지 여행사의 주선으로 구성된 다국적 등반팀 4명의 일원이다.

외교부는 “주네팔 한국 대사관은 사망신고 접수 즉시 네팔 현지 당국 등을 접촉해 사고 경위를 파악했으며 시신 운구 등 절차에 협조를 요청했다”라며 “대사관이 사망자 가족들에게 사고 소식을 전했고 현지 방문과 장례절차 등이 진행될 때도 적극 조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박재현 기자 remak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조현민 불법 등기’ 진에어 면허 유지… “신규노선 불허”
김경수 영장실질심사 출석 “성실하게 소명하겠다”
2022학년도 대입 수능전형 30% 이상 늘린다
국회 특수활동비 남겨서 어디다 쓰려고?
진료 중 성범죄 의료인 자격정지 1개월→1년 “여전히 솜방망이”
'박원순 시장 쇼하지 마라' 골목길에 드러누운 반대 시위대
미 상원, 반 트럼프 ‘사설연대’ 에 가세 “언론은 적이 아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