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3.05 10:30

‘4년 8개월 만’ 미컬슨, 토머스 꺾고 멕시코 챔피언십 우승

등록 : 2018.03.05 10:30

필 미컬슨/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필 미컬슨(48·미국)이 4년 8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미컬슨은 5일(한국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의 차풀테펙 골프클럽(파71·7천330야드)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총상금 1천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연장 접전 끝에 저스틴 토머스(25·미국)를 꺾고 우승했다.

미컬슨의 최근 우승은 2013년 7월 브리티시 오픈이었다.이후 우승이 없던 미컬슨은 4년 8개월 만에 투어 통산 43승째를 거뒀다. 우승 상금은 170만 달러(한화 18억4,000만원)다.

토머스와 미컬슨은 치열한 연장 승부를 이어갔다. 토머스는 먼저 18번 홀(파4)에서 120야드 샷 이글을 뽑아내며 2위권 선수들을 2타 차로 앞서며 4라운드를 마쳤다. 미컬슨도 15, 16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기록해 공동 선두로 연장 승부를 이어갔다.

미컬슨과 토머스는 나란히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했다. 17번 홀에서 열린 연장에서는 토머스가 티샷으로 그린을 넘겼고, 미컬슨은 홀 약 6m 거리에 공을 보내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두 번째 샷은 다소 짧아 홀 3m를 남겼다. 반면 미컬슨의 버디 퍼트는 홀 바로 옆에 붙으면서 승세가 더욱 미컬슨 쪽으로 기울었다. 토머스의 파 퍼트가 빗나가면서 미컬슨이 우승을 확정지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김남주-김태리-유이, 미투운동 여배우들도 나섰다

‘상승세’ 고진영, 박성현 위협하는 '루키'...신인 3관왕 차지할까

강남 아파트 값 멈춤…도심권 아파트 값은 '질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