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8.01.11 17:24
수정 : 2018.01.11 18:11

“20년 만에 유리천장 깼다”…선우영 롭스 신임대표 성공 스토리

등록 : 2018.01.11 17:24
수정 : 2018.01.11 18:11

그림 1

지난 10일 국내 최대 드러그스토어 운영 기업인 롯데 롭스(LOHB's) 신임대표로 내정된 선우영(51ㆍ사진) 롯데하이마트 온라인 부문장(상무)은 롯데그룹의 올해 정기 임원인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인물이다.

선우 대표는 특히 보수적 색채가 강한 롯데그룹에서 20년 만에 첫 여성 최고경영자(CEO)로 발탁됐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연세대 식생활학과를 졸업한 선우 대표는 1989년 대우전자에 입사한 뒤 1998년 롯데하이마트 전신인 하이마트로 옮겨 상품관리와 온라인 부문 업무 등에서 경력을 쌓았다.

선우 대표의 최대 장점은 강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한 리더십으로 요약된다. 무엇보다 그룹 차원에서 차세대 먹거리로 정한 ‘옴니채널’(온ㆍ오프라인 및 모바일 등의 쇼핑 환경을 연계시킨 상품 구입 체계) 구축의 초석을 닦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그는 오프라인 중심이었던 롯데하이마트 사업을 응용 소프트웨어(앱) 결제시스템 도입을 통해 온라인쇼핑으로 확장시키면서 두드러진 성과를 냈다.

선우 대표는 지난 3일 국내 가전 유통업계의 온ㆍ오프라인 결합형 매장으로 첫 선을 보인 롯데하이마트 옴니스토어 구리역점 개장을 주도했다. 롯데그룹 제공

최근 국내 가전유통업계의 첫 온ㆍ오프라인 결합형 매장인 롯데하이마트 옴니스토어 구리역점 개장 역시 선우 대표가 주도했다. 독서와 휴식 등이 가능한 이 곳에선 매장에 진열되지 않은 상품도 비치된 태블릿 컴퓨터(PC)로 검색해 원하는 제품을 결제ㆍ구매할 수 있다. 덕분에 그룹 내부에선 선우 대표의 이번 인사를 두고 “최첨단 기술을 모든 사업부분에 적용시켜 혁신을 이뤄야 한다”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경영 방침이 반영된 결과란 평가가 나온다. 신 회장은 앞서 “2020년까지 반드시 여성 최고경영자(CEO)를 배출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상품기획자(MD)로서 풍부한 경험을 가진 선우 대표는 상품 트렌드와 소비자들의 숨은 욕구에 대한 감각이 남다르다”면서 “책임감이 강하고 직원들과의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허재경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북 주민 울리는 강남 집값 잡기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 '다스는 저희 아버지 것이라 생각'
문 대통령 “생일축하 감사…주마가편으로 받아들여”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어메이징, 박항서!” 1억 베트남, U-23 결승 진출로 ‘폭발’
안철수 '北 환영하지만 꼬리가 몸통 흔들게 해선 안 돼…정신 차려야'
일본 약물중독자 마음의 고향 ‘다르크’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