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5 15:08

‘인상률 1위’ 김동엽 144.7%↑…SK 52명 재계약 완료

등록 : 2018.01.05 15:08

SK 김동엽/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SK가 5일 2018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선수 52명 전원과 계약을 완료했다.

팀 내 연봉 인상율 1위는 144.7%를 기록한 김동엽이다.

지난 시즌 1군 외야수로 12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7, 22홈런, 70타점을 기록한 김동엽은 성장세를 인정받아 지난해 연봉 4,700만원에서 6,800만원 인상된 1억1,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나주환은 팀 내 최고 인상액인 100%(1억5,000만원)오른 3억원에 사인했다. 그는 지난 시즌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하며 12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1, 19홈런, 65타점을 기록했다. 결정적인 순간에 소금 같은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동민은 지난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인 타율 0.294, 29홈런, 73타점을 작성한 점을 인정 받아 114.3% 인상된 1억5,000만원에 계약했다.

성숙해진 제구력을 선보이며 데뷔 후 첫 두 자리 승수(12승7패)를 챙긴 박종훈은 100% 인상된 2억원에, 개인 통산 최다 이닝(155⅓이닝)을 투구하며 신진급 선발투수로 떠오른 문승원은 104.5% 인상된 9,000만원에 계약을 맺었다.

그 외 든든한 불펜 투수 박정배(1억 4천만원, 75% 인상), 트레이드로 SK에 합류해 1번타자로 제 몫을 해준 노수광(1억 3,000만원ㆍ91.2% 인상)의 연봉도 올랐다.

염경엽 SK 단장은 “빠른 시간 안에 선수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내년 시즌 전력 구성을 마친 것은 팀에 긍정적인 신호가 될 수 있다. 힐만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들과 함께 다가올 시즌을 잘 준비해서 새로운 도약을 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K는 30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 위치한 히스토릭 다저타운에서 개최하는 1차 스프링캠프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2018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누가누가 잘할까, 2018시즌 10개 구단 관전 포인트는

[카드뉴스] 드디어 수도권 성화 봉송 시작! 류준열, 서강준, 위너 이승훈... 경기도 성화 봉송 주자는 누구?

한미FTA 개정협상 돌입…'자동차·농산물' 개방 vs 폐기 득과 실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