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5 15:08

‘인상률 1위’ 김동엽 144.7%↑…SK 52명 재계약 완료

등록 : 2018.01.05 15:08

SK 김동엽/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SK가 5일 2018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선수 52명 전원과 계약을 완료했다.

팀 내 연봉 인상율 1위는 144.7%를 기록한 김동엽이다.

지난 시즌 1군 외야수로 12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7, 22홈런, 70타점을 기록한 김동엽은 성장세를 인정받아 지난해 연봉 4,700만원에서 6,800만원 인상된 1억1,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나주환은 팀 내 최고 인상액인 100%(1억5,000만원)오른 3억원에 사인했다. 그는 지난 시즌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하며 12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1, 19홈런, 65타점을 기록했다. 결정적인 순간에 소금 같은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동민은 지난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인 타율 0.294, 29홈런, 73타점을 작성한 점을 인정 받아 114.3% 인상된 1억5,000만원에 계약했다.

성숙해진 제구력을 선보이며 데뷔 후 첫 두 자리 승수(12승7패)를 챙긴 박종훈은 100% 인상된 2억원에, 개인 통산 최다 이닝(155⅓이닝)을 투구하며 신진급 선발투수로 떠오른 문승원은 104.5% 인상된 9,000만원에 계약을 맺었다.

그 외 든든한 불펜 투수 박정배(1억 4천만원, 75% 인상), 트레이드로 SK에 합류해 1번타자로 제 몫을 해준 노수광(1억 3,000만원ㆍ91.2% 인상)의 연봉도 올랐다.

염경엽 SK 단장은 “빠른 시간 안에 선수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내년 시즌 전력 구성을 마친 것은 팀에 긍정적인 신호가 될 수 있다. 힐만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들과 함께 다가올 시즌을 잘 준비해서 새로운 도약을 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K는 30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 위치한 히스토릭 다저타운에서 개최하는 1차 스프링캠프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2018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누가누가 잘할까, 2018시즌 10개 구단 관전 포인트는

[카드뉴스] 드디어 수도권 성화 봉송 시작! 류준열, 서강준, 위너 이승훈... 경기도 성화 봉송 주자는 누구?

한미FTA 개정협상 돌입…'자동차·농산물' 개방 vs 폐기 득과 실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