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1.04 08:36

'210만→100만' 몸값 확 낮춘 니퍼트, kt 유니폼 입었다

등록 : 2018.01.04 08:36

니퍼트/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니퍼트(37)가 kt에서 야구 인생을 이어간다.

kt는 4일 '니퍼트와 계약에 합의했다.

계약 금액은 연봉 포함 총액 100만 달러다'고 밝혔다.

이로써 니퍼트는 한국 프로야구에서 두 번째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11년 두산에 입단해 줄곧 한 팀에서 뛰었다. 통산 185경기에 나와 94승43패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하면서 역대 외국인 투수 최다승을 올렸다. 하지만 2017시즌이 끝난 뒤 두산은 니퍼트와 결별을 택했다. 나이에 따른 구위 저하와 몸값 등에 대한 부담을 드러냈다.

하지만 kt가 니퍼트와 손을 잡았다. 2017시즌 연봉 210만 달러로 역대 외국인 선수 최고액을 기록했던 니퍼트의 2018시즌 연봉은 반 이상 줄어든 100만 달러가 됐다. 임종택 kt 단장은 "구위, 이닝 소화력 등 에이스 투수로서의 역량 뿐 아니라 KBO리그 적응력, 인성과 성실성 등이 검증됐다"며 니퍼트와 계약 이유를 밝혔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개띠 달린다!’ 2018년 기대되는 개띠 스타

北 평창 행 급물살, '러시아 불참 악재' 상쇄시킬까

‘이정은6부터 전인지까지’ 女골프 스타 치솟는 몸값의 허와 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