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1.04 08:36

'210만→100만' 몸값 확 낮춘 니퍼트, kt 유니폼 입었다

등록 : 2018.01.04 08:36

니퍼트/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니퍼트(37)가 kt에서 야구 인생을 이어간다.

kt는 4일 '니퍼트와 계약에 합의했다.

계약 금액은 연봉 포함 총액 100만 달러다'고 밝혔다.

이로써 니퍼트는 한국 프로야구에서 두 번째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11년 두산에 입단해 줄곧 한 팀에서 뛰었다. 통산 185경기에 나와 94승43패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하면서 역대 외국인 투수 최다승을 올렸다. 하지만 2017시즌이 끝난 뒤 두산은 니퍼트와 결별을 택했다. 나이에 따른 구위 저하와 몸값 등에 대한 부담을 드러냈다.

하지만 kt가 니퍼트와 손을 잡았다. 2017시즌 연봉 210만 달러로 역대 외국인 선수 최고액을 기록했던 니퍼트의 2018시즌 연봉은 반 이상 줄어든 100만 달러가 됐다. 임종택 kt 단장은 "구위, 이닝 소화력 등 에이스 투수로서의 역량 뿐 아니라 KBO리그 적응력, 인성과 성실성 등이 검증됐다"며 니퍼트와 계약 이유를 밝혔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개띠 달린다!’ 2018년 기대되는 개띠 스타

北 평창 행 급물살, '러시아 불참 악재' 상쇄시킬까

‘이정은6부터 전인지까지’ 女골프 스타 치솟는 몸값의 허와 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