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세인 기자

등록 : 2018.03.14 18:50
수정 : 2018.03.14 18:56

삼성액티브자산운용,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과 합병

등록 : 2018.03.14 18:50
수정 : 2018.03.14 18:56

관리자산 12조 규모로 확대

글로벌 상품 라인업 강화

게티이미지뱅크

삼성자산운용의 자회사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이 프랭클린템플턴투자신탁운용과 합병한다.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프랭클린템플턴투자신탁운용을 합병해 삼성-프랭클린템플턴자산운용(가칭)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프랭클린템플턴투자신탁운용은 프랭클린템플턴캐피탈홀딩스의 100% 자회사로 1988년 3월 설립됐다.프랭클린템플턴캐피탈홀딩스의 모회사인 프랭클린템플턴은 글로벌 종합운용사로 특히 액티브펀드 운용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

이번 합병으로 신설법인의 관리자산은 약 12조원으로 늘어난다. 존속법인인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의 운용자산이 6조원 가량이며 여기에 프랭클린템플턴투자신탁운용이 관리하는 약 6조원이 이관될 예정이다. 삼성자산운용과 프랭클린템플턴은 합병 후 증자를 통해 지분율을 50대 50으로 조정하고 상반기 중 금융당국의 인가를 취득해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양사는 신설 법인을 통해 프랭클린템플턴의 다양한 글로벌 투자 상품을 국내에 제공하고 기관투자자 자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마크 브라우닝 프랭클린템플턴 아시아퍼시픽 이사는 “새로운 조인트 벤처를 통해 글로벌 투자 전문 노하우를 적용한 다양한 상품을 한국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中 벼르는 트럼프… ‘치킨게임’ 유리 판단, 대북 영향력 견제도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김정은 3차 방중으로 북미 후속 협상 지연…본 게임 앞두고 북미 기싸움
난민 문제 언급한 배우 정우성… SNS는 시끌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끝나지 않은 미투’…조재현, 이번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의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