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9 17:27

손준호 보내고 인천서 채프먼 영입한 포항, ACL 티켓 딸까

등록 : 2018.01.09 17:27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채프먼/사진=포항 구단 제공

도움왕 손준호를 프로축구 전북 현대로 보낸 포항 스틸러스가 미드필드진을 보강했다.

지난해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뛴 수비형 미드필더 코너 채프만(24)을 데려와 전력 추스르기에 나섰다.

9일 포항 구단에 따르면 인천의 채프먼을 영입한 포항이 올해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무리했다. 채프만을 끝으로 외국인 선수 보강을 마친 포항은 오는 11일 태국 방콕으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호주 23세 이하(U-23)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친 채프만은 호주 A리그 뉴캐슬 제츠와 멜버른 시티에서 뛰었다. 지난 시즌은 인천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진출해 27경기를 소화했다.

포항의 기대는 크다. 구단 측은 "채프만은 수비형 미드필더, 센터백뿐만 아니라 왼쪽 풀백도 소화하는 다재다능한 선수"라면서 "탄탄한 피지컬로 몸싸움에 능하고 큰 키(188㎝)를 활용한 제공권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공격 가담도 돋보인다"고 설명했다.

채프만은 "포항이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도록 최선을 다하고 호주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기회로 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평창은 3P 올림픽

이상화 vs 고다이라 등...기대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한일전 ‘톱4’는?

[E-핫스팟] '故김주혁 살아있는 것처럼'..'흥부', 김주혁 향한 그리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