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원모 기자

등록 : 2018.01.18 11:14
수정 : 2018.01.18 22:58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등록 : 2018.01.18 11:14
수정 : 2018.01.18 22:58

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MB 저격수’ 주진우 기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질문할 수 있는 기회를 눈앞에서 놓치자 아쉬움에 고개를 들지 못 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등 최근 자신을 둘러싼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1인 매체 ‘미디어몽구’ 유튜브 영상에 따르면 이날 이 전 대통령 측은 회견장 앞을 찾은 신문, 방송, 통신사 기자들 가운데 10여명의 기자를 선별해 회견장에 들어올 수 있게 했다.

현장에 있던 신문, 잡지 기자들은 대표로 회견장에 들어가 취재할 풀기자를 선정하기 위해 둥그렇게 모여서 ‘가위바위보’를 했다. 주 기자의 제안에 따른 것이었다. 그런데 3번째 판에서 승패가 갈렸다. 주 기자는 바위를 냈고, 다른 두 기자가 보를 냈다. 패배한 주 기자는 얼굴을 감싸 쥐고 한 동안 고개를 들지 못 했다. 이어 “기자회견장에 기자들 못 들어오게 해 가지고, 한 사람밖에 배정이 안돼 못 갔어. (내가) 우겨가지고 가위바위보까지 했는데”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주 기자는 사무실 앞에 서서 회견장으로 올라가는 동료 기자들의 뒷모습을 바라봤다. 그는 “우린 못 들어가는구나”라고 말하며 끝내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 했다. 주 기자는 이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선 후보였던 2007년부터 현재까지 10년 넘게 BBK, 다스(DAS) 등 관련 의혹을 폭로하며 대표적인 ‘MB 저격수’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이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을 추적한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과 관련된 검찰의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재훈 기자

한편, 이 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며 최근 검찰의 수사가 명백한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며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히지 말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美, 한국 철강산업에 최강 ‘관세폭탄’ 예고… “수출 포기할 판”
지방선거 모드 돌입하는 홍준표, SNS서 이념전쟁 전초전
‘1등 선수는 항상 마지막에 출발한다?’ 출발순서에 숨은 재미
계속되는 서울 부동산시장 강세… 설 이후 전망은
[특파원24시] 유커 씀씀이 줄어들자… 일본 관광업계, 대만 고소득층 공략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로까지… 파문 커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