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05.10 13:50
수정 : 2017.05.10 15:14

벌집모양 대형 돌무지유구 국내 첫 확인

국내 最古 청동 유물 발견된 정선 아우라지 유적에서

등록 : 2017.05.10 13:50
수정 : 2017.05.10 15:14

정선 아우라지 유적에서 국내 최초로 발견된 벌집 모양의 적석유구. 문화재청 제공

지난해 국내 최고(最古)의 청동 유물(기원전 13~11세기 제작 추정)이 발견된 강원 정선군 아우라지 유적에서 돌을 쌓아 올려 만든 벌집 모양의 유구(건축물의 자취)가 국내 최초로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정선군과 강원문화재연구소가 정선 아우라지 유적 2차 조사 중 크고 작은 방 51개로 구성된 적석(돌무지)유구를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유구에서는 신라시대 굽다리 접시 3점과 한성 백제시대 토기인 단경호(짧은 목 항아리)와 토기 조각, 고려시대 청자와 조선시대 백자, 상평통보, 돼지와 말 뼈 등이 함께 출토됐다.

연구소에 따르면 방과 방 사이의 돌벽은 높이가 최고 1m50㎝에 달하고, 방 하나의 크기는 지방에서 확인되는 신라 무덤 내부보다 약간 더 크다. 이렇게 크고 작은 방이 벌집 모양으로 여러 개 붙어 있는 적석유구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보고된 사례가 한 번도 없었다.

정상민 강원문화재연구소 연구원은 “조성 시기는 삼국시대로 추정되지만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사례라 용도까지는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며 “전문가들도 무덤, 제단, 창고 등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선 아우라지 유적은 송천과 골지천이 만나는 조양강을 사이에 두고 넓은 충적지대에 조성돼 있다. 지금까지 이뤄진 발굴조사에서 신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화층이 중첩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해 3월부터 진행된 2차 발굴조사에서는 신석기시대 주거지 1기, 청동기시대 주거지 62기 등 선사시대 주거지 유적이 발견됐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벌집 모양의 크고 작은 방으로 이뤄진 정선 아우라지 적석유구. 문화재청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법원장 '국민께 충격과 분노 안겨 죄송…제도 ㆍ조직 바꾸겠다'
스물 두 살 당찬 정현이 승리를 만끽하는 방법
괜히 불똥 맞았다며 집단행동 나선 영어유치원
MB 친형 이상득, 검찰 소환 이틀 앞두고 병원행
'내가 설 자리는 내가 만든다'
[짜오! 베트남] 통일 이후 가장 짜릿… 국가주석 “박항서 감독ㆍ선수단에 훈장 수여하라”
북 아이스하키선수 오늘 선수촌 합류… 2주 속성훈련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